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통합당 "정상적인 나라인가…文, 반드시 백선엽 조문하라"

김종인 미래통합당 비상대책위원장은 13일 “백선엽 장군의 장지를 놓고 정치권이 이렇다저렇다 얘기하는 것을 보고 과연 우리나라가 정상적인 나라인가 생각했다”고 말했다.
 
김 위원장은 이날 오전 국회 본관에서 열린 통합당 비상대책위원회의에서 “백 장군은 6ㆍ25 전쟁의 백척간두에 선 나라를 구출하는데 혁혁한 공로를 세운 분”이라며 유감의 뜻을 표했다.  
 
지난 10일 향년 100세로 별세한 백 장군은 6ㆍ25 전쟁에서 세운 공으로 두 차례의 태극무공훈장을 받은 인물로, 국립묘지법 5조에 따른 국립묘지 안장 대상이다. 그럼에도 과거 친일 행적 의혹 등으로 백 장군의 현충원 안장에 반대하는 목소리도 있다. 반면 통합당과 군 관련 인사들은 백 장군의 공로를 인정해 서울 동작동 국립현충원에 안장해야 한다고 주장하는 중이다.
 
주호영 미래통합당 원내대표가 지난 10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중앙포토]

주호영 미래통합당 원내대표가 지난 10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중앙포토]

 
주호영 원내대표도 같은 회의에서 “백 장군은 6ㆍ25 전쟁 중 최후 방어선인 다부동 전투에서, 또 평양 진격 당시 혁혁한 공을 세운 대한민국을 구한 전쟁 영웅”이라면서 “백 장군은 6ㆍ25 전우 12만명이 있는 동작동에 모시는 게 마땅하나 정부가 대전 현충원으로 장지를 결정한 듯하다”고 했다.
 
주 원내대표는 “전직 대통령의 경우 동작동 현충원 모신 전례도 있고, 이 문제는 대통령이 결단해 동작동 국립호국원으로 모실 수 있다고 본다. 문재인 대통령의 결단을 촉구한다”며 “보다 많은 다수의 국민이 감사를 전할 수 있도록 국가장이나 사회장으로 해줄 것을 요청했다. 아울러 국군통수권자인 문재인 대통령이 반드시 창군 원로이자 나라를 구한 애국자인 백 장군을 조문해줄 것을 요청한다”고 했다.
 
한편 통합당 현 지도부는 박원순 서울시장의 빈소는 찾지 않았다. 김종인 위원장은 전날(12일) 백 장군의 빈소 조문을 마친 뒤 기자들의 질문에 “박 시장의 갑작스러운 죽음에 대해선 인간으로선 매우 안타깝게 생각하는 바”라면서도 “그밖에 사항은 여러분이 건전한 상식으로 판단하시면 될 거 같다”고 말했다.
 
현일훈 기자 hyun.ilhoo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