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차명진 “날 자른 통합당에 5800만원 납부…솔직히 배 아프다”

제21대 총선 경기 부천병에 출마한 미래통합당 차명진 후보가 지난 4월 15일 경기도 부천시 한 투표소에서 투표를 마치고 인터뷰하기 전 눈을 감고 생각에 잠겨 있다. 사진 차명진 후보 선거사무소 제공.

제21대 총선 경기 부천병에 출마한 미래통합당 차명진 후보가 지난 4월 15일 경기도 부천시 한 투표소에서 투표를 마치고 인터뷰하기 전 눈을 감고 생각에 잠겨 있다. 사진 차명진 후보 선거사무소 제공.

차명진 전 새누리당 의원은 21대 총선 후원금 중 남은 5800만원을 하는 수없이 미래통합당에 납부했다며 “솔직히 배 아프다”고 했다.

 
차 전 의원은 13일 “지지자들이 지난 총선 때 분에 넘치게 후원금 1억5000만원 채워 주셨다”며 “그중 9200만원을 사용하고 5800만원이 남아 그 돈을 천안함 유가족에게 기부할 생각이었다”고 했다.
 
이어 “처음엔 선관위도 그렇게 할 수 있다고 구두통보해줬지만 얼마후 천안함 유가족은 사회복지 기관이 아니어서 안된다며 정치자금법상 소속정당에 납부해야 한다고 통보해 왔다”고 밝혔다.
 
그는 “안 주면 국고로 귀속된다고 해서 저를 제명시킨미통당이지만그곳에 고스란히 5800만원을 납부했다”며 “오세훈 전 서울시장이 7000만원으로 1위, 제가 5800만원으로 2위다”고 설명했다.
사진 SNS 캡처

사진 SNS 캡처

 
그러면서 “김종인 비대위원장이 이걸 보고받으면 뭐라 할까, 나 같으면 쫓아낸 거 미안해서라도 돌려 줄텐데”라며 “주변에 가슴 아프게 어려운 사람이 널려있어 그분들한테 주면 진짜 요긴한 곳에 쓸텐데아무 하는 일 없는 미통당에게 그 거금을 공짜로 줘야 한다니 배가 무지 아프다”고 했다.
 
배재성 기자 hongdoya@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