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박원순 40년지기' 이해찬이 친구 떠나보내며 한 말 [추도사 전문]

13일 오전 서울시청 다목적홀에서 열린 고 박원순 서울시장의 영결식에서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추도사를 하고 있다. 연합뉴스

13일 오전 서울시청 다목적홀에서 열린 고 박원순 서울시장의 영결식에서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추도사를 하고 있다. 연합뉴스

"나의 오랜친구, 박원순 시장님 한평생 정말 고생 많았다. 소박하고 인간적으로 살아가기 쉬운 사회 아니다. 그래도 그 삶을 즐겁게 오셨다."

 
13일 오전 8시30분 열린 고(故) 박원순 서울시장의 영결식에서 공동장례위원장으로 나선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한 추도사 중 일부다. 이 대표는 공동장례위원장 백낙청 서울대 명예교수에 이어 추도사를 했다.
 
이 대표는 "제 친구 박원순은 저와 함께 40년을 같이 살아왔다"며 "그와 함께 부동산 대책을 이야기했던 게 바로 하루 전날이었는데, 제가 장례위원장으로 여기에 있다는 것이 전혀 실감이 나지 않는다"고 말했다.
 
이어 "제가 아는 박원순은 참 열정적인 사람이었다"며 김상진 열사의 추모식에 참석해 서울대를 제적당했던 사건부터, 인권변호사·시민운동가 활동 등을 추억하며 그를 '한국사회 시민운동의 상징'이라고 치켜세웠다.  
 
그는 또 2011년 박 시장이 서울시장 선거에 도전 할 당시의 일화도 소개했다. 이 대표는 "지리산에 간 박 시장이 '서울시장 선거가 있는데 제가 어떻게 해야할까요?' 묻는 전화가 왔다"며 "그 순간 수염깎고 내일까지 내려오라고 했다"고 말했다.
 
마지막으로 이 대표는 "친절한 원순씨란 그 별명처럼 서울시 수장으로서 시민들의 친구이자 소탈한 옆집 아저씨와 같은 시장으로 열정바쳐 일을 해왔다"며 "저도 당신이 그동안 그토록 애정써왔던 서울시정 훼손되지 않도록 잘 챙기도록 옆에서 돕겠다"고 마무리 지었다.
 
고석현 기자 ko.sukhyun@joongang.co.kr 
 

아래는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의 추도사 전문

오늘 우리는 황망하게 떠나신 당신과의 마지막 인사를 하기 위해서 이자리에 함께 했다. 많은 분들이 인권변호사, 시민운동가, 서울시장 박원순과의 이별을 참으로 애석하게 느끼고 있다. 제 친구 박원순은 저와 함께 40년을 같이 살아왔다. 그와 함께 부동산 대책을 이야기했던 바로 하루 전날이었다. 제가 장례위원장으로 여기에 있다는 것이 전혀 실감이 나지 않는다. 너무나 애석하고 참담하다. 제가 아는 박원순은 참으로 열정적인 사람이었다. 대학교에 입학한 1학년 때 그 모범생이 김상진 열사 죽음 추모하며 추모식에 참여했고 그래서 학교를 떠나야 했다. 그러나 포기하거나 타협하지 않았다. 검사가 되기를 포기하고 1년 만에 다시 인권변호사로 돌아왔다. 그는 군사정권하에서 시국 사건들을 도맡는 용기와 열정 보여줬다. 당시에는 인권변호사들이 변론하는 것만으로 사찰 대상 되고 때로는 모욕 당하는 공작 대상 되기도 했다. 87년 민주화 이후 인권변호사 박원순은 척박한 시민운동의 길 닦았다. 시민운동가 박원순은 참여연대, 아름다운가게로 대변되지만 넓게 보면 한국사회 시민운동의 상징이기도 했다. 2011년 지리산에서 저한테 전화가 왔다. 서울시장 선거가 있는데 제가 어떻게 해야 할까요? 저는 그 순간 수염깎고 내려오세요. 내일까지 내려오세요. 그리고 그는 내려오셨다. 친절한 원순씨란 그 별명처럼 서울시 수장으로서 서울시민들의 친구이자 소탈한 옆집 아저씨와 같은 시장으로 시민들 위해 열정바쳐 일을 해왔다. 인권변호사에서 시민운동가, 서울시장 이르기까지 고인이 걸은 길과 해낸 일이 너무나 크다. 그 열정 만큼이나 순수하고 부끄러움이 많았던 사람이기에 그의 마지막 길이 너무 아프고 슬프다. 이제 남은 일은 뒷사람들에 맡기고 편히 영면하시기 바란다. 나의 오랜친구, 박원순 시장님 한평생 정말 고생 많았다. 소박하고 인간적으로 살아가기 쉬운 사회 아니다. 그래도 그 삶을 즐겁게 오셨다. 저도 당신이 그동안 그토록 애정써왔던 서울시정 훼손되지 않도록 잘 챙기도록 옆에서 돕겠다. 2020 7월13일 함께 하신 모든 분들과 함께 추모의 말 올린다. 민주당 대표 이해찬.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