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원로 대우맨’ 이경훈 전 대우 회장 별세···향년 85세

이경훈 전 대우 회장. 연합뉴스

이경훈 전 대우 회장. 연합뉴스

 
이경훈 전 대우 회장이 13일 별세했다. 향년 85세.
 
1935년 서울에서 태어난 고인은 경기고와 서울대 화학공학과를 졸업한 후 1958년 KDB산업은행에 입사해 17년간 근무했다. 은행 재직 시 서울대 경영대학원에서 석사학위를 받았고, 미국지사 근무 중 뉴욕주 포드햄대 경영대학원에서도 석사학위를 취득했다.
 
고인은 1975년 고 김우중 회장의 제안을 받고 대우그룹으로 옮겼다. 이후 대우 사장, 대우중공업 사장, 대우 부회장 등을 역임했고, 1995년 대우 회장으로 취임했다. 1999년 대우그룹 해체 이후에는 서울대 국제대학원 초빙교수로 8년간 재직했다.
 
23년간 ‘대우맨’으로 전 세계 90여 개국을 누비며 한국 경제 발전에 기여한 고인은 은탑산업훈장, 산업평화상, 한국경영자대상, 이탈리아 국가공로훈장, 벨기에 국왕공로훈장 등을 받았다. 저서로는 『나의 발자취 그리고 증조부 이도재 이야기』가 있다.
 
유족으로는 부인 윤미덕(성신여대 영문과 명예교수)씨와 딸 영음(한국방송통신대 미디어영상학과 교수)·영미(서울대 언어교육원 연구원)씨, 아들 홍규(사업)씨, 사위 김의영(서울대 정치외교학부 교수)·박흥준(사업)씨, 며느리 최향선씨가 있다. 
 
빈소는 분당서울대병원 장례식장 10호실이며 발인은 15일 오전 7시, 장지는 경기 광주시 오포읍 가족묘다.
 
이지영 기자 lee.jiyoung2@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