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코로나 수혜' 넷플릭스 2분기 순이익은?...美 어닝시즌 시작

JP모건 제이미 다이먼 최고경영자(CEO)

JP모건 제이미 다이먼 최고경영자(CEO)

이번 주 판도라 상자가 열린다.  
올 2분기 미국 기업의 실적이 이번 주부터 공개된다. 사실상 2분기 어닝시즌의 시작이다. 중국의 올 2분기 성장률도 공개된다.

뭘가의 메가뱅크들이 14일 이후 줄줄이 성적표 공개
JP모건 분기 실적은 예상대로 급감 가능성 커
반면, 17일은 넷플릭스의 날...매출 23% 정도, 순익 146% 증가 전망
16일은 중국 2분기 성장률이 나오는 날....2% 남짓 플러스 성장 가능성

 
올 2분기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패닉이 절정에 이른 때였다. ‘대공황 이후 최악의 침체’라는 게 전문가들의 하나같은 예상이었다. 이런 시기에 기업 경영자의 성적표는 어떨까.
 
먼저 올 2분기 어닝시즌의 문을 여는 곳은 월가의‘메가뱅크’들이다. 14일(한국시간) 금융그룹 JP모건의 2분기 장부를 열어 보인다.   

JP모건 2분기 실적 59% 감소 전망

제이미 다이먼 최고경영자(CEO)는 코로나 사태 이후 구체적인 실적 전망을 자제했다. 글로벌 금융시장이 패닉에 빠진 순간 메가뱅크지만 일개 금융그룹이 충격을 피할 길은 없어서다.
올해 초 이후 JP모건 주가

올해 초 이후 JP모건 주가

 
실제 블룸버그 통신의 집계에 따르면 2분기 JP모건의 분기 순이익은 지난해 같은 기간과 견줘 59.7% 정도 줄어든다는 게 월가 애널리스트들의 컨센서스다.
 
JP모건이 실적을 발표하는 날 웰스파고도 장부를 공개한다. 그리고 하루 뒤인 15일엔 골드먼삭스, 16일엔 뱅크오브아메리카(BofA) 순으로 올 2분기 실적을 내놓는다.

이번에도 투자자들은 과거보다 미래?

뉴욕 증시 참여자의 눈에 올 2분기 실적 악화가 어떻게 비칠지가 초미의 관심이다. 시장 참여자들, 특히 모바일 증권거래앱 ‘로빈후드’로 무장한 개인 투자자들은 아주 공격적으로 움직였다.
 
뉴욕 증시 개미투자자들은 최근 코로나 새 감염자가 하루 6만 명 선을 넘나들고 있는데도, 아랑곳하지 않았다. 그 바람에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500) 지수가 3월 패닉 저점에서 40% 넘게 되 튀어 올랐다.
 
노벨경제학상 수상자인 로버트 실러 예일대 교수는 최근 칼럼에서 “시장이 정보를 실시간 반영하지 못하고 있는 상황”이라며 “시장 참여자들이 뉴스 자체보다 ‘다른 참여자가 뉴스를 어떻게 받아들이고 있는지’에 더 민감하다”고 지적했다.
 
전통적인 금융이론에 따르면 시장, 특히 주식시장은 정보를 최대한 빠르게 가격에 반영하는 장치이다. 이런 장치가 이론가의 눈에는 제대로 작동하지 않고 있다는 듯하다.  
 
그렇다면, 올 2분기 실적에 대해 뉴욕 증시는 과거보다 미래를 더 주시할 수 있다. 2분기가 최악이라는 점은 이이 알려진 과거이고, 경영자가 내놓을 영업활동 동향이나 3분기 이후 전망은 미래다.

코로나 수혜주 넷플릭스 17일 실적발표

메가뱅크들이 최악의 2분기를 그대로 보여준다면, 넷플릭스는 코로나 수혜주의 리트머스라고 할 수 있다. 넷플릭스는 ‘방콕(경제활동 중단)의 시대’ 상징이다. 17일 올 2분기 성과를 내놓는다.  
올해 초 이후 넷플릭스 주가

올해 초 이후 넷플릭스 주가

 
월가는 넥플릭스 2분기 매출액은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23% 증가하고, 순이익은 146% 정도 늘어날 것으로 보고 있다. 분기 매출 60억830만 달러에 순이익 9억1000만 달러가 컨센서스다.
 
넷플릭스 주가는 올 3월 패닉 저점에서 80% 넘게 뛰었다. 나스닥 지수는 같은 기간 50% 남짓 올랐다.

먼저 코로나 걸린 중국, 2분기엔 플러스 성장 예상

미국에서 미시 성정표(개별기업 실적)가 공개되는 사이 중국에서는 거시성적표가 16일 발표된다. 올 2분기 성장률이 공개된다.  
 
중국 분기 성장률

중국 분기 성장률

중국은 코로나 사태를 가장 먼저 본격적으로 겪었다. 올 1분기에 우한 지역이 완전히 봉쇄돼 경제활동이 중단됐다.
 
그런데, 서방이 코로나 앓이를 본격적으로 하기 시작한 올 2분기에 중국은 경제활동을 재개했다. 중국의 2분기 성장률이 미국과 유럽의 미래일 수 있다. 중국 경제는 올 1분기에 마이너스 6.8% 성장했다.
 
그렇다면 2분기는? 현재 예상치는 2% 남짓 플러스 성장이다.
  
강남규 기자 dismal@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