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故박원순 서울시장, 장례식장 나서 … 8시 30분부터 영결식

故 박원순 서울시장의 영정을 실은 운구차가 13일 오전 서울 종로구 서울대병원 장례식장을 나와 서울시청으로 향하고 있다. 뉴스1

故 박원순 서울시장의 영정을 실은 운구차가 13일 오전 서울 종로구 서울대병원 장례식장을 나와 서울시청으로 향하고 있다. 뉴스1

고(故) 박원순 서울시장이 발인을 마친 뒤 오전 7시 20분께 빈소가 마련됐던 서울 종로구 서울대병원 장례식장을 나섰다. 
 
박 시장의 유해는 고인이 9년간 몸 담았던 서울시청으로 옮겨 영결식을 치른다. 오전 8시30분부터 서울시 8층 다목적홀에서 열리는 영결식은 서울시와 TBS교통방송의 유튜브 채널을 통해 생중계 된다. 오프라인 영결식에는 유가족과 더불어민주당 지도부, 서울시 간부, 시민사회계 대표자 등 100여명만 참석한다.
故 박원순 서울시장의 아들 주신씨를 비롯한 유가족들이 13일 오전 서울 종로구 서울대병원 장례식장에서 발인식을 마친 후 운구차에 타고 있다. 뉴스1

故 박원순 서울시장의 아들 주신씨를 비롯한 유가족들이 13일 오전 서울 종로구 서울대병원 장례식장에서 발인식을 마친 후 운구차에 타고 있다. 뉴스1

 

영결식을 마친 뒤, 오전 9시20분 서울 서초구 서울추모공원으로 이동해 화장이 진행된다. 그 뒤 고인의 뜻에 따라 유해는 경남 창녕으로 옮겨질 예정이다.
 
고석현 기자 ko.sukhyu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