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이집트에 때아닌 '연 금지령'…"코로나 시대 소일거리인데" 반발

이집트에서 장난감 연이 때아닌 수난을 겪고 있다. 
 

코로나 봉쇄에 현지서 '연 날리기' 인기
"안보 위협할 수도" 의원 발언에 금지령

11일(현지시각) AFP에 따르면 이집트의 제2 도시인 알렉산드리아에선 최근 연날리기 금지 명령이 내려졌다. 시민의 안전을 위협한다는 이유에서다. 이집트 경찰은 알렉산드리아 북부에서 연 99개를 압수하고 연을 날리던 5명에게는 최대 60달러(약 7만2000원)의 벌금을 물렸다. 수도 카이로에서는 연 369개가 압수당했다.  
이집트에서 연 날리기가 단속대상이 됐다. 사진은 지난 5월 이집트 아이들이 코로나 봉쇄 기간 동안 소일거리로 연을 날리고 있는 모습 [AFP=연합뉴스]

이집트에서 연 날리기가 단속대상이 됐다. 사진은 지난 5월 이집트 아이들이 코로나 봉쇄 기간 동안 소일거리로 연을 날리고 있는 모습 [AFP=연합뉴스]

연날리기 금지령은 한 국회의원의 발언이 도화선이 됐다.  
  
이집트 의회 국방·국가안보위원회 소속 칼리드 아부 탈렙 의원은 지난달 "연날리기가 국가 안보에 위협을 가할 수도 있다"면서 "총리는 연날리기의 위험성에 관해 설명해주길 바란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연에는 작은 감시 카메라가 장착되어 있을 수도 있다"고 주장했다. 그는 실제 감시 카메라가 부착된 사례가 있는지에 대해선 언급하지 않았다. 
 

코로나 봉쇄로 뜻밖의 히트 상품된 연  

코로나 봉쇄로 인해 무료해진 이집트 시민들의 유일한 낙은 연을 날리는 것이었다. SNS 상에 올라온 이집트인들의 연 [트위터]

코로나 봉쇄로 인해 무료해진 이집트 시민들의 유일한 낙은 연을 날리는 것이었다. SNS 상에 올라온 이집트인들의 연 [트위터]

연이 이집트에서 갑자기 인기를 끈 이유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 19) 때문이다. 지난 몇 개월간 이집트에선 코로나 19의 확산을 방지하기 위해 통행금지령이 내려졌다. 그러자 마땅한 놀 거리가 없던 아이들은 옥상 등에서 색색의 연을 날리는 것으로 소일했다. 사회적 거리 두기 규칙에 걸리는 게 없는 데다 잠시나마 바람도 쐴 수 있어 인기 취미생활로 자리 잡은 것이다. 곧 이집트 하늘은 아이들이 띄운 수백~수천 개의 연으로 수놓아졌다.  
 
뜻밖의 '히트 상품'의 등장에 특수를 누리는 곳도 나타났다. AFP는 이집트에선 본업에 타격을 받은 목수들이 부업으로 나무 연을 만들어 판매해 인기를 얻고 있다고 보도했다. 장난감 제조업자들도 가볍고 잘 나는 플라스틱 소재로 된 연 만들기에 뛰어들었다.   
 
이집트 현지언론에 따르면 원래 이집트에선 연날리기 시즌은 봄~여름 초입 정도였지만 이제는 시기를 가리지 않는다. 연 하나 가격은 1.85달러~31달러(3만7000원)까지 다양하다. 크기도 제각각이다. 큰 연은 3m에 달하는 것도 있다.  
 
이런 상황에서 몇 안 되는 '낙'인 연날리기를 금지하자는 주장은 즉각 SNS상에서 거센 비판을 받았다. "아이들 놀이 가지고 무슨 과민반응이냐", "어리석다"라는 반응이 많았다. 하지만 아부 탈렙 의원은 "SNS에서 공격받는 건 상관없다"면서 "다만 리스크가 있을 수 있다는 걸 알리고 싶었다"고 반박하고 나섰다.  

이집트인들의 '연 사랑'은 코로나 19 봉쇄에 더 강해졌다. 사진은 현지의 연날리기 대회 모습 [트위터]

이집트인들의 '연 사랑'은 코로나 19 봉쇄에 더 강해졌다. 사진은 현지의 연날리기 대회 모습 [트위터]

국가 안보문제에 위협이 됐는지는 알 수 없지만 이집트에서 연날리기 때문에 생긴 사고는 확실히 늘었다.   
 
AFP는 "아이들이 연을 날리며 놀다가 전깃줄에 연이 걸려 감전되거나 옥상에서 떨어질 위험이 있다"고 보도했다. 최근엔 물가에서 연을 날리다가 익사하는 사고도 벌어지고 있다.  
이집트 카이로의 나일강변에서 날고 있는 연의 모습. 이집트에선 지난 3월 봉쇄 이후로 연을 날리는 인구가 급증했다. [EPA=연합뉴스]

이집트 카이로의 나일강변에서 날고 있는 연의 모습. 이집트에선 지난 3월 봉쇄 이후로 연을 날리는 인구가 급증했다. [EPA=연합뉴스]

12일 현재 이집트의 코로나 19 확진자는 8만여명이며 4000여명 이상이 사망했다. 
 
열악한 의료 여건 탓에 이집트 내 코로나 사망자는 아프리카 대륙 국가 중 가장 많다. 국제통계사이트 월드오미터에 따르면 전 세계 평균 완치율은 57.4%인데 이집트는 27.9%에 불과하다. 
       
이집트 카이로 인근 주택가 옥상에서 아이들이 연을 날리는 모습 [AFP=연합뉴스]

이집트 카이로 인근 주택가 옥상에서 아이들이 연을 날리는 모습 [AFP=연합뉴스]

 
서유진 기자 suh.youjin@joongang.co.kr  

관련기사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