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손흥민, 아스널전 1골1도움 폭발...10골-10도움 달성

손흥민이 라이벌 아스널을 상대로 득점포를 터뜨린 뒤 두 팔을 벌려 환호하고 있다. [AP=연합뉴스]

손흥민이 라이벌 아스널을 상대로 득점포를 터뜨린 뒤 두 팔을 벌려 환호하고 있다. [AP=연합뉴스]

 
손흥민(28ㆍ토트넘)의 날이었다. 라이벌 아스널과 맞대결에서 득점 하나 도움 하나를 추가하며 짜릿한 역전승의 주인공이 됐다. 올 시즌 10골-10도움의 벽을 허물며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 간판 공격수의 입지도 재확인했다.

토트넘 2-1 역전승 견인
리그 재개 후 첫 득점포
4시즌 연속 두 자릿수 득점
"무엇을 더 바랄까" 찬사

 
토트넘은 13일 영국 런던의 토트넘홋스퍼 스타디움에서 열린 아스널과 2019-20시즌 프리미어리그 35라운드 홈 경기에서 1골 도움을 기록한 손흥민의 맹활약을 앞세워 2-1로 이겼다. 시즌 14승(10무11패)을 기록한 토트넘은 승점을 52점으로 끌어올려 아스널(50점)을 제치고 8위로 뛰어올랐다. 다음 시즌 챔피언스리그 출전권의 마지노선인 4위 레스터시티(59점)와 격차도 7점으로 좁혔다.
 
전반 16분 만에 아스널의 알렉상드르 라카제트에 먼저 골을 내주고 0-1로 끌려가던 토트넘의 역전 드라마 주역으로 손흥민이 나섰다. 해리 케인과 함께 최전방 투톱으로 나선 손흥민은 전반 19분 동점골을 넣었다. 세아드 콜라시나츠의 패스 실수를 틈타 볼을 가로챈 뒤 전광석화 같은 드리블 돌파와 골키퍼 키를 살짝 넘기는 로빙 슈팅으로 상대 골망을 흔들었다.
 
지난 2월16일 아스턴빌라전 이후 5개월만의 득점포. 올 시즌 정규리그 10호골이자 컵대회를 통틀어 17번째 골이기도 했다. 4시즌 연속 EPL 무대 두 자릿수 득점이라는 발자취도 함께 남겼다.
 
손흥민이 상대 골키퍼와 맞선 상황에서 키를 넘기는 감각적인 칩샷으로 골을 넣고 있다. [로이터=연합뉴스]

손흥민이 상대 골키퍼와 맞선 상황에서 키를 넘기는 감각적인 칩샷으로 골을 넣고 있다. [로이터=연합뉴스]

 
후반 36분에는 도움을 추가하며 토트넘의 역전승을 이끌었다. 코너킥 찬스에서 키커로 나서 오른발로 띄워준 볼이 동료 수비수 토비 알데르베이럴트의 헤딩 슈팅을 거쳐 추가골로 연결됐다. 득점에 이어 도움까지 추가한 손흥민은 정규리그 10골-10도움을 달성했다.  
 
올 시즌 유럽 5대리그를 통틀어 10-10의 벽을 넘은 선수는 손흥민을 포함해 7명 뿐이다. 케빈 더 브라위너(맨체스터시티)가 11골 18도움으로 손흥민과 함께 프리미어리그 10-10 기록 보유자가 됐다. 프리메라리가(스페인)에서는 리오넬 메시(바르셀로나)가 22골 20도움, 미켈 오야르자발(레알 소시에다드)이 10골 10도움을 기록 중이다. 독일 분데스리가에서는 제이든 산초(도르트문트ㆍ17골16도움), 세르주 나브리(바이에른 뮌헨ㆍ12골 10도움), 알라산 플레(묀헨글라트바흐ㆍ10골 10도움) 등 세 명의 선수를 배출했다.
 
아스널전 전반 19분 동점골을 터뜨린 뒤 하늘을 가리키는 세리머니를 선보이는 손흥민. [로이터=연합뉴스]

아스널전 전반 19분 동점골을 터뜨린 뒤 하늘을 가리키는 세리머니를 선보이는 손흥민. [로이터=연합뉴스]

 
2개의 공격포인트로 라이벌전 승리를 이끈 손흥민에 대해 안팎의 찬사가 이어졌다. 풋볼 런던은 “콜라시나츠의 패스미스를 훌륭한 칩샷으로 연결해 득점했고, 알데르베이럴트의 골을 도왔다”면서 “아스널을 상대로 1골 1도움이다. 무엇을 더 바라겠는가”라고 찬사를 보냈다. AP통신은 “모리뉴 토트넘 감독이 유럽클럽대항전 진출 희망을 되살렸다”면서 “동점골을 터뜨리고 결승골 도움까지 기록한 손흥민이 후반 추가 시간에 교체 아웃됐지만, 손흥민을 위해 박수를 쳐줄 관중이 없었다”고 보도했다.  
 
유럽축구 통계 전문 사이트 후스코어드닷컴은 2개의 공격포인트ㆍ를 기록한 손흥민에게 평점 8.0점을 매겼다. 태클을 10개나 기록하며 공-수 양면에서 헌신적으로 활약한 동료 공격수 루카스 모우라(8.5점)에 이어 팀 내에서 두 번째로 높은 점수다.
 
송지훈 기자 milkyma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