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추미애 "산사에 간 건 로비 말라는 경고"…문고리 권력 반박

추미애 법무부 장관이 12일 자신을 둘러싼 이른바 ‘문고리 권력’논란을 연달아 반박했다. 그는 “오보를 시정하지 않으면 법적 절차를 밟겠다”며 의혹을 보도한 언론사에 대해 불쾌감을 드러냈다.
 

"하다하다 문고리 탓...오보 시정하라"

추미애 법무부 장관. 임현동 기자

추미애 법무부 장관. 임현동 기자

이날 오후 추 장관은 페이스북에 글을 올려 “산사로 간 뜻은 제게 로비를 하지 말라는 경고였다”며 “하다하다 안되니까 말없는 문고리 탓을 한다”고 썼다. 이어 ”저와의 소통을 막거나 전횡을 하는 사람이 있다는 뜻이라면 오보 시정을 요청한다. 아니면 법적 절차를 밟겠다“고 덧붙였다.
 
앞서 추 장관은 ‘채널A 기자 강요미수 의혹’과 관련해 독립수사본부 구성 여부를 두고 윤석열 검찰총장과 갈등을 빚었다. 그는 윤 총장에게 최후통첩을 보낸 지난 8일 페이스북에 산사를 찾은 사진을 올렸다. “무수한 고민을 거듭해도 바른 길을 두고 돌아가지 않는 것에 생각이 미칠 뿐이다”는 의미심장한 글과 함께였다.
 
이 때 산사를 찾은 이유가 검찰이나 법무부 간부 등으로부터 오는 설득 시도를 차단하기 위해서였다는 셈이다. 추 장관이 휴가를 낸 시점은 대검찰청과 법무부 간부 사이 물밑 논의가 한창 진행되던 무렵이었다. 법무부가 먼저 독립수사본부 건의안을 제안해왔고, 윤 총장은 이를 추 장관의 뜻으로 받아들여 이를 정식으로 제안했다는 게 복수의 대검 관계자들 설명이다. 이후 휴가에서 돌아온 추 장관은 독립수사본부안을 거절했고, 윤 총장은 끝내 수사지휘를 받아들였다.
 

추미애의 잇따른 광폭 행보

지난 8일 추미애 법무부 장관 페이스북 캡처

지난 8일 추미애 법무부 장관 페이스북 캡처

추 장관은 이보다 앞서 페이스북에 “마치 제가 (법무부) 과장들 대면보고를 받지 않고 보좌관을 방패로 삼고 면담조차 거절한다고 하는데 저는 그런 비민주성을 생리적으로 좋아하지 않는다”고도 썼다. 자신이 법무부 간부들의 대면보고를 거의 받지 않고 과거 의원 시절부터 자신과 함께 했던 이규진 정책보좌관을 통해 보고를 받는다는 의혹을 정면으로 반박한 것이다.
 
이에 대해 법조계에서는 “추 장관이 자신을 둘러싼 의혹을 정면 돌파하는 것은 물론, 윤 총장에 대해서도 연일 압박하며 광폭 행보를 유지하겠다는 것”이라는 해석이 나온다. 곧 있을 검찰 인사에서 윤 총장의 남은 측근들을 전부 ‘물갈이’할 수도 있다는 관측도 있다.
 
다만 추 장관의 입장문 가안이 최강욱 열린민주당 대표를 비롯한 여권 인사들에게 유출된 경위는 여전히 논란이 진행중이다. 앞서 최 대표는 지난 8일 오후 10시쯤 페이스북에 ‘법무부 알림’이란 제목으로 ‘법상 지휘를 받드는 수명자는 이를 따를 의무가 있다’는 문구를 올렸다가 지웠다. 추 장관이 윤 총장의 제안을 거절하며 냈던 입장문 가안으로 취재진엔 배포되지 않았다. 법무부는 이 문구가 보좌진을 통해 유출됐다고 밝혔다.
 
 박사라 기자 park.sara@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