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박능후, "코로나 항체가진 사람 0.03%...장기화 불가피"

박능후 보건복지부 장관(오른쪽)과 이의경 식품의약품안전처장이 12일 오후 서울 종로구 세종로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코로나19 대응 중앙안전대책본부회의에서 대화를 하고 있다. 뉴스1

박능후 보건복지부 장관(오른쪽)과 이의경 식품의약품안전처장이 12일 오후 서울 종로구 세종로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코로나19 대응 중앙안전대책본부회의에서 대화를 하고 있다. 뉴스1

정부가 백신이 개발되기 전까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유행 상황이 최소 1년 이상 장기화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지난 9일 국내 코로나19 항체조사 중간조사 결과, 국민 3055명 중 1명만 항체를 보유한 것으로 나타났기 때문이다. 이는 ‘집단면역’을 통한 코로나 대응이 어렵다는 것을 의미한다. 
 
박능후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1차장(보건복지부 장관)은 12일 정례 브리핑에서 “코로나19 항체형성 여부를 조사한 중간결과를 보면 0.03%만이 항체를 갖고 있었다”며 “달리 말하면 우리 사회가 집단면역을 형성하는 것은 사실상 불가능하다는 점을 알려주는 결과”라고 말했다.
5월 이후 코로나19 누적 확진자. 그래픽=김영희 02@joongang.co.kr

5월 이후 코로나19 누적 확진자. 그래픽=김영희 02@joongang.co.kr

 
이어 “여러 차례 반복해 설명하지만 코로나19 유행은 유용한 백신이 나오기까지 1~2년 이상 장기화가 불가피한 상황”이라고 덧붙였다.  
 
다만 항체 보유율이 미미하다는 것은 그만큼 방역망 안에서 확인되지 않은 ‘깜깜이 환자’의 비율이 낮아진다는 점을 의미하기도 한다.
박 1차장도 브리핑에서 “광범위하고 신속한 추적검사를 통해 확진자를 조기에 발견하고 격리했던 방역당국의 노력과 거리두기, 마스크 착용과 같은 방역수칙을 철저히 지켜주신 국민 여러분의 노력이 어우러진 결과”라고 말했다. 
5월 이후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그래픽=차준홍 기자 cha.junhong@joongang.co.kr

5월 이후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그래픽=차준홍 기자 cha.junhong@joongang.co.kr

 
박 차장은 “결국 우리 사회는 지금까지 해온 것처럼 코로나19의 유행을 지속적으로 억제해 나가며 일상생활과 방역관리를 조화시켜 나가야만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그는 “코로나19와 공존하기 위해서는 생활과 방역이 조화된 새로운 사회 문화를 기본적인 삶의 형태로 받아들일 수밖에 없다”고 덧붙였다.
 
한편 국내 코로나19 중증·위중 환자는 이날 현재 19명이다. 지난 2일 코로나19 표준치료제로 주목받은 ‘렘데시비르’의 국내 공급 이후 중증·위중 환자수는 낮아지는 추세를 보인다. 방역당국 관계자는 “렘데시비르의 효과에 대해서는 아직 전문적인 검토 등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세종=김민욱 기자 kim.minwook@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