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박원순 조문한 김병준 전 한국당 비대위원장 “죽음앞에선 모자 벗어야”

김병준 전 자유한국당 비상대책위원장. 연합뉴스

김병준 전 자유한국당 비상대책위원장. 연합뉴스

김병준 전 자유한국당(현 미래통합당) 비상대책위원장이 12일 박원순 서울시장 빈소를 찾아 조문했다. 통합당 전·현직 지도부 가운데 직접 빈소로 조문을 한 인사는 김 전 위원장이 처음이다.
 
이날 오후 홀로 빈소를 찾은 김 전 위원장은 조문을 한 뒤 기자들과 만나 “모든 죽음은 나름대로 의미가 있다”며 “그 의미를 되새기는 것은 다른 일이지만, 죽음 앞에서는 일단 모자를 벗는 것이 예의라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이어 “그래서 나는 당의 입장과 관계없이, 당의 입장이 무엇인지 모르겠는데 개인적으로 조문을 왔다”며 “가슴이 무겁다”고 말했다.
 
그는 박 시장과의 인연에 대해 “박 시장이 참여연대, 나는 경실련(경제정의실천시민연합) 활동을 하면서 분권 운동, 공동체 운동을 같이했다”며 “그야말로 많은 일을 같이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이후에도 소속이 어디든 ‘한국 사회를 잘 만들어보자’는 뜻은 같이했다”면서 “그러나 진영논리가 앞서서 옳고 그름에 관한 문제가 자꾸 묻혀버리다 보니 불행한 일을 당하고도 우리가 너무 쉽게 잊어버리고, 비슷한 일이 자꾸 일어난다”며 “정말 이런 일이 우리 사회에서 끝이었으면 좋겠다”고 했다.  
 
김 전 위원장은 노무현 정부에서 청와대 정책실장, 교육인적자원부 장관 겸 부총리 등을 역임했다. 이후 2018∼2019년 한국당 비대위원장을 거쳐 4·15 총선에서 통합당 세종을 후보로 출마했지만 세종의 선택을 받지 못했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