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5월 산업용 전력판매량, 전년동월비 10% 감소

성윤모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이 6일 오전 마포구 한국중부발전 서울발전본부 상황실을 찾아 2020년 여름철 전력수급 현장점검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성윤모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이 6일 오전 마포구 한국중부발전 서울발전본부 상황실을 찾아 2020년 여름철 전력수급 현장점검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5월 산업용 전력판매량이 작년 동기보다 10%가량 감소했다. 코로나19 사태 여파로 국내 산업 전반이 위축되면서 공장 등의 가동이 크게 줄어들면서다.
 
12일 한국전력이 발표한 전력통계속보에 따르면 지난 5월 산업용 전력판매량은 2만1749기가와트시(GWh)로 작년 5월보다 9.9% 급감했다. 전년 동월 대비 감소율로는 금융위기 직후인 2009년 1월(-11%) 이후 최대 낙폭이다.
 
산업용 전력판매량은 코로나19 사태 여파로 올해 3월 -2.7%, 4월 -6.0%에 이어 석 달 연속 감소했다.
 
상점, 사무실 등에 쓰이는 일반용 전력판매량도 8066GWh로 작년 5월보다 2.8% 줄었다. 주택용 전력판매량은 재택근무 등이 늘면서 6.6% 증가한 5727GWh로 집계됐다.
 
이에 따라 5월 총 전력판매량은 1년 전보다 5.8% 감소한 3만8328GWh를 기록했다. 이런 판매량은 2016년 5월(3만8235GWh) 이후 4년 만에 최저치다.
 
산업용 전력판매량은 전체 전력판매량의 60%가량을 차지하며, 산업용 전력 판매 감소세는 통상 경제성장률 하락이나 경기침체 신호로 여겨진다.
 
실제 통계청의 ‘5월 산업활동동향’에 따르면 5월 전(全) 산업생산은 전달보다 1.2% 감소해 5개월 연속 감소세를 나타냈다.
 
올여름은 예년보다 덥고 폭염과 열대야 일수도 많아 일반용과 가정용 전력수요는 늘 것으로 보이지만, 산업용 전력 수요는 수출부진 등의 여파로 한동안 감소세를 이어갈 가능성이 크다.
 
이에 따라 국내 발전업계 시름도 깊어지고 있다. 업계 관계자는 “전력 수요 감소 추세가 장기화하면 LNG 업계는 발전 기회조차 얻지 못해 타격을 받을 수밖에 없다”고 말했다.
 
배재성 기자 hongdoya@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