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채널A 前기자 영장 청구하나…기각시 수사 제동, 고민 깊은 수사팀

'채널A 기자 강요미수 의혹' 사건에 대한 수사 지휘 전권을 쥐게 된 이성윤 서울중앙지검장이 이모 전 채널A 기자 구속영장 청구를 밀어붙일지에 관심이 쏠린다. 중앙지검 수사팀이 추미애 법무부 장관의 '지휘권 발동'에 정당성을 부여하기 위해 영장을 청구할 가능성이 높다고 보는 견해와 기각 시 수사의 정당성까지 의심받을 수 있어 신중을 기할 것이라는 시각이 공존한다.
 
12일 검찰 내부에서는 이 지검장이 지휘하는 수사팀이 이 전 기자에 대한 영장을 청구할 것이라는 관측이 더 우세했다. 이 전 기자 측도 영장 청구 가능성을 염두에 두고 대비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이성윤 서울중앙지검장이 10일 서울 서초구 대검찰청에서 열린 전국 지검장 및 선거담당 부장검사 회의에 입장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성윤 서울중앙지검장이 10일 서울 서초구 대검찰청에서 열린 전국 지검장 및 선거담당 부장검사 회의에 입장하고 있다. [연합뉴스]

지난 9일 오전 윤석열 검찰총장이 추 장관의 지휘에 대해 '사실상 수용' 입장이 밝히자 검사들은 같은 날 오후 수사팀이 이 전 기자에 대한 구속영장을 청구할 것이라고 예측했다. 추 장관이 '무리'라는 일각의 비판에도 역대 두 번째로 지휘권까지 발동한 상황에서 수사팀이 정당성을 부여하기 위해서라도 조만간 신병 확보에 나설 것이란 관측이었다.
 
윤 총장의 사실상 지휘 수용 직후 법무부가 "수사팀이 독립적으로 수사할 수 있도록 결정한 것은, 공정한 수사를 바라는 국민의 바람에 부합하는 것"이라고 밝힌 데 대해서도 대검의 한 간부는 "추 장관이 수사팀에게 '수사에 속도를 내라'는 메시지를 던진 것"이라고 해석했다. 법무부 관계자도 "공은 수사팀에 넘겨진 것"이라며 힘을 실었다.
 
수사팀의 바람대로 이 전 기자에 대한 영장이 발부될 경우 이 전 기자에 대한 조사와 동시에 한동훈 검사장에 대해서도 소환 통보를 할 수 있다. 수사에 속도가 붙게 된다.  
윤석열 검찰총장(왼쪽)과 이성윤 서울중앙지검장이지난 2월 10일 서울 서초구 대검찰청에서 열린 전국 지검장 및 선거 담당 부장검사 회의에서 국기에 경례하고 있다. [연합뉴스]

윤석열 검찰총장(왼쪽)과 이성윤 서울중앙지검장이지난 2월 10일 서울 서초구 대검찰청에서 열린 전국 지검장 및 선거 담당 부장검사 회의에서 국기에 경례하고 있다. [연합뉴스]

하지만 수사팀은 윤 총장이 지휘라인에 배제된 지 4일째 구속영장을 청구하지 않고 있다. 영장 기각 시 수사에 타격을 받을 수 있는 상황에서 수사팀이 망설이고 있다는 해석도 나온다. 영장이 기각될 경우 무리한 수사였다는 비난을 피할 수 없다. 대검 차장과 부장검사 5명으로 구성된 대검 지휘협의체는 수사팀에 수차례 보완지시를 내렸다. 지난달 18일 채널A 기자의 녹취록을 받아 본 대검 실무진도 만장일치로 강요미수죄 범죄 성립이 어렵다고 결론 냈다. 구속영장을 청구했다 기각되면 중앙지검 수사팀이 고스란히 책임을 져야 하는 상황이다.
 
수사심의위원회가 열리기 전 영장을 청구했다가 기각될 경우에는 심의위도 영향을 줄 수 있다. 심의위는 기소 여부나 수사 계속 여부, 수사의 적정성 등을 논의한다. 불법 경영 승계 의혹을 받는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등에 대한 구속영장 청구가 기각되고 난 뒤, 수사심의위에서 '불기소'에 수사중단 권고까지 하는 바람에 해당 수사팀은 마무리 처분을 앞두고 애를 먹고 있다.
 
윤 총장도 사실상 지휘 수용 입장을 밝히면서 동시에 같은 취지의 내용을 담은 공문을 수사팀에 보내 '경고'했다. 윤 총장은 수사팀에 수사 전권을 진 동시에 수사 결과에 대한 책임도 져야 한다는 취지의 공문을 보낸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이철 전 밸류인베스트코리아 대표가 신청한 '채널A 기자 강요미수 의혹' 사건 수사심의위원회는 조만간 열릴 것으로 보인다. 이모 전 기자가 신청한 심의위도 심의위 소집 여부를 결정하는 부의위를 앞두고 있다. 이르면 13일 중 부의위가 열릴 수 있다. 공정성 논란을 피하기 위해 양측에서 신청한 심의위는 따로 열리되, 같은 시간에 진행될 가능성이 높다. 이 전 대표 측은 "수사가 계속돼야 한다"는 취지의 의견서를 심의위에 제출하기 위해 준비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정유진 기자 jung.yooj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