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여름휴가비 준다는 기업 48.4% 뿐"…지난해보다 6.1%포인트 줄어

올해 여름휴가비를 지급하는 기업이 절반에 못 미치는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경영자총협회(경총)는 전국 5인 이상 793개 기업을 대상으로 ‘2020년 하계휴가 실태조사’를 실시한 결과 여름휴가제도를 실시하는 기업의 48.4%만이 휴가비를 줄 것으로 나타났다고 12일 밝혔다. 지난해(54.5%)보다 6.1%포인트 감소한 것이다.
기업 규모별로는 300인 이상 기업이 56.7%, 300인 미만 기업이 46.6%로 지난해보다 각각 3.9%포인트, 6.6%포인트 줄었다. 규모가 작은 기업의 감소폭이 더 컸다.
지난해 8월 4일 오후 부산 해운대해수욕장을 찾은 피서객들이 물놀이를 즐기며 더위를 식히고 있다. 연합뉴스

지난해 8월 4일 오후 부산 해운대해수욕장을 찾은 피서객들이 물놀이를 즐기며 더위를 식히고 있다. 연합뉴스

 
이에 비해 ‘연차휴가 사용촉진제도’를 시행한다는 기업은 지난해(52.7%)보다 10%포인트 늘어난 62.7%였다. 연차휴가 사용촉진제도는 사용자가 근로자에게 연차휴가를 최대한 사용하도록 장려하고, 그럼에도 근로자가 사용하지 않을 경우 사용하지 않은 연차휴가에 대한 금전 보상 의무를 면제하는 제도다.
이 제도를 시행할 계획이라고 응답한 기업 중 300인 이상은 64.4%로 지난해(57.5%)보다 6.9%p 늘었고, 300인 미만은 62.3%로 10.7%포인트 증가했다.  
 
시행 이유에 대해서는 ‘연차수당 등 비용 절감 차원’이라는 응답이 47.1%로 가장 많았다. 근로자의 휴식권 보장 차원(39.2%)이라는 응답이 뒤따랐다.
 
한편 경총에 따르면 응답 기업의 76%가 최근 경기 상황이 지난해보다 악화됐다고 답했다.
 
문병주 기자 moon.byungjoo@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