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추미애, '대면보고 거절'보도에 발끈 "비민주성 좋아하지 않아"

추미애 법무장관. 연합뉴스

추미애 법무장관. 연합뉴스

추미애 법무부 장관이 “법무부 간부의 대면보고 대신 국회의원 시절 비서관 출신인 이규진 정책보좌관을 통해 대부분의 정책보고를 받고 있다”는 보도를 부인했다.
 
추 장관은 12일 페이스북을 통해 “제가 과장들 대면보고를 받지 않고 보좌관을 방패로 삼고 면담조차 거절한다고 하는데 저는 그런 비민주성을 생리적으로 좋아하지 않는다”고 밝혔다. “언론의 공격이 어제오늘 일이 아니지만 멋대로 상상하고 단정짓고 비방하지 않기 바란다”고도 했다.
 
앞서 머니투데이는 추 장관이 정책보좌관을 통해 보고를 받는다면서 “법무부 고위간부가 장관을 만나지도 못한 채 보고사항을 장관 보좌관에게 전달하는 것은 직급체계에도 어긋난다”고 지적했다. 매체는 다수의 법무부 관계자를 인용해 “법무부 고위간부들이 장관실에 보고를 하고 싶다는 요청을 올리면 대부분이 거절당한다고 한다. 정확한 이유없이 바쁘다는 식의 대답이 돌아온다고 한다”고 전했다.
 
이에 대해 추 장관은 “담당 과장의 나홀로 대면보고로 바로 결재할 경우 실수하거나 잘못 결정되는 위험이 있어 대체로 토론을 통해 다수의 의견을 청취한 후 결정한다”며 “해당 실국본부장이 과장들에게만 보고를 시키지 말고 담당업무나 현안을 다 파악을 하도록 당부했다”고 전했다. 이어 “다양한 회의를 수시로 열어 토론을 하고 다수의 의견을 모은 후 결론을 내리는 방식으로 일을 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그는 또 “법무부가 외부 의견을 들을 필요가 있을 때는 관련 실국 본부직원과 함께 외부전문가를 초청해 세미나나 간담회도 자주 열고 제가 직접 경청하고 있다”며 “때로는 주말 회의도 있어 미안할 때도 있다”고 밝혔다.
 
홍주희 기자 hongho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