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통일부 "이인영, 병역자료 민감해서 제출 거부? 충실히 냈다"

이인영 통일부 장관 후보자. 임현동 기자

이인영 통일부 장관 후보자. 임현동 기자

  
이인영 통일부 장관 후보자가 국회 인사청문회 자료 제출을 거부했다는 외교통일위원회 소속 김기현 미래통합당 의원의 주장을 통일부가 부인했다.
 
12일 통일부는 입장문을 통해 “이 후보자가 인사청문요청안 서류를 통해 후보자의 재산·납세·병역 등에 관한 자료를 충실히 제출했다”고 밝혔다. 이어 “후속 자료 요구와 관련 아직까지 외통위 전체 회의가 개최되지 않아 공식 요구자료와 서면 질의가 들어온 바 없다”고 부연했다.
 
통일부는 또 “일부 의원실에서 수시 요구자료 협조 요청이 있었고 이에 대해서는 관련 자료를 실무적으로 준비 중에 있다”고 전했다. ‘이 후보자가 너무 민감해서 (자료를) 줄 수 없다고 했다’는 김 의원의 주장도 사실이 아니라고 반박했다. “민감해서 줄 수 없다와 같은 입장을 전달한 적이 없는데, 왜 그렇게 이야기하는지 모르겠다”면서다.
 

관련기사

한편 이날 오전 김 의원은 페이스북을 통해 “이 후보자가 인사청문회 자료 제출을 거부하고 있다면서 “사생활을 검증받지 못하겠다면 장관직을 하지 마십시오”라고 촉구했다. 
 
김 의원은 이 후보자가 ▶자녀의 병역의무 이행 ▶스위스 유학자금 출처 ▶후보자의 재산 형성 과정 ▶납세 등 각종 금전 납부와 관련한 기본 사항도 못주겠다고 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이 후보자가 제출 거부 이유를 “너무 민감해서”라고 설명했다고도 전했다.
 
홍주희 기자 hongho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