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탈당이 이어지고 있다"…박원순 조문에 스텝 꼬인 정의당

“당원들의 탈당이 이어지고 있습니다.”
지난 11일 정혜연 전 청년부대표가 자신의 페이스북에 올린 글은 이렇게 시작됐다. 고(故) 박원순 전 서울시장 조문 국면에서 복잡한 정의당의 속사정을 드러낸 것이다. 정 전 부대표는 “탈당하시겠다는 분들의 글을 보면서 우리 당이 어떻게 이런 지경까지 이르렀는지 참담함을 느낀다”며 “최소한 사람 된 도리에 맞게 할 말과 안 할 말을 가릴 줄 아는 정치는 어디 가고 사라져버렸다”고 말했다.  
21대 총선에서 정의당 비례대표로 당선된 류호정(오른쪽), 장혜영 의원이 지난 4월 16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중앙선대위 해단식에서 대화를 하고 있다. [뉴스1]

21대 총선에서 정의당 비례대표로 당선된 류호정(오른쪽), 장혜영 의원이 지난 4월 16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중앙선대위 해단식에서 대화를 하고 있다. [뉴스1]

전날 정의당의 두 청년 비례대표 의원이 “차마 아무 일도 없었다는 듯이 애도할 수 없다”(장혜영 의원) “조문하지 않을 생각”(류호정 의원)이라며 박 전 시장의 성폭력 의혹에 대한 진상파악을 요구하고 나선 것에 대한 내부 반격인 셈이다. 정 전 부대표는 “원내에서 우리당의 스피커가 된 청년 국회의원이 지금 상황의 원인이라는 것에 더 참담함을 느낀다”며 “지금의 상황이 너무나 부끄럽기에 탈당하는 당원분들의 마음을 충분히 이해한다. 그래서 더 탈당하시지 마시라고 말씀드리고 싶다”고 했다.  
 
박 전 시장 조문 국면에서 정의당의 새 얼굴인 청년 여성 의원들과 심상정 대표 등 장년층 리더들의 목소리와 행보는 둘로 갈라졌다. 장 의원과 류 의원은 “누군가 용기를 내어 문제를 제기했지만 수사를 받을 사람은 이 세상에서 사라졌다. 이 이야기의 끝이 ‘공소권 없음’과 서울특별시의 이름으로 치르는 전례 없는 장례식이 되는 것에 당혹감을 느낀다” 등의 말로 피해자 중심주의를 앞세워 조문을 거부했다. 그러나 같은 날 심 대표와 이정미 전 대표, 배진교 원내대표와 강은미ㆍ이은주 의원은 박 전 시장의 빈소를 찾았다.

 
정의당의 한 평당원은 “탈당 러시까지는 아니지만 당원 게시판에서 논란이 적지 않다”며 “선거 이후 민주당 2중대 이미지를 벗기 위해 노력해 왔는데 박 전 시장 조문 문제 때문에 다시 스텝이 꼬인 느낌”이라고 말했다.  

심상정 정의당 대표가 10일 오후 서울 종로구 서울대학교병원 장례식장에 마련된 고(故) 박원순 서울시장 빈소로 들어가고 있다. [연합뉴스]

심상정 정의당 대표가 10일 오후 서울 종로구 서울대학교병원 장례식장에 마련된 고(故) 박원순 서울시장 빈소로 들어가고 있다. [연합뉴스]

정의당의 복잡한 속사정은 지난 10일 박 전 시장의 빈소를 찾은 심 대표의 말에 고스란히 묻어났다. 심 대표는 이날 마주친 기자들에게 “고인의 영면을 기원한다”면서도 “이 상황에서 가장 고통스러울 수 있는 분이 고소인이라 생각한다”고 말했다. 또 “이 상황이 본인의 책임 때문이 아니라는 걸 꼭 생각해주셨으면 한다. 2차 가해 신상 털기를 해서는 안 된다고 호소드린다”는 말도 덧붙였다.

 
김홍범 기자 kim.hongbum@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