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민주당 강남구의회장, 주차車 4대 들이받아…음주측정 거부

이관수 강남구의회 의장. [더불어민주당 홈페이지 캡처]

이관수 강남구의회 의장. [더불어민주당 홈페이지 캡처]

더불어민주당 소속 현직 강남구의회 의장이 만취로 추정되는 상태에서 주차된 자동차 4대를 들이받는 사고를 냈다.
 
12일 경찰에 따르면 강남구의회 이관수 의장은 11일 오전 2시 40분께 강남구 대치동의 한 아파트 단지 내에서 운전하다 주차된 차량 4대를 들이받았다. 다행히 인명피해는 없었다.
 
당시 이 의장은 주차하려다 사고를 낸 것으로 전해졌다. 사고 당시 이 의장에게서 술 냄새가 나는 등 음주운전을 한 정황도 있었다. 이에 신고를 받고 출동한 지구대 경찰관이 음주 측정을 하려 했으나 이 의장이 거부한 것으로 전해졌다.
 
지구대는 이 의장을 서울 수서경찰서로 인계했다. 경찰은 이 의장이 만취 상태였는지 등 사고 경위를 조사할 계획이다. 현행법상 아파트 단지 내에서의 음주운전 역시 처벌 대상이다. 중앙일보는 사건과 관련한 입장을 듣기 위해 이 의장 측에 수차례 연락했으나 이 의장은 전화를 받지 않았다.
 
이 의장은 1983년생으로, 2004년 열린우리당에 입당했다. 2014년엔 새정치민주연합, 2018년엔 더불어민주당 후보로 강남구의회 의원 선거에 출마하고 당선돼 현재 강남구의회 3선으로 활동 중이다. 민주당 내에선 중소기업특위 위원장 권한대행으로 있다.
 
오원석 기자 oh.wonseok@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