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진중권, 병역의혹 꺼낸 배현진에 "머리에 우동 넣고 다니나"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 연합뉴스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 연합뉴스

지난 10일 새벽 박원순 서울시장이 숨진 채 발견된 이후 그를 둘러싸고 성희롱 의혹이 불거지고 일부 지지자들은 이를 비난하는 상황이 이어지고 있다.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는 박 시장 문제를 공과 과로 봐서는 안 된다고 주장했다. 또, 일각에서 박 시장 아들의 '병역의혹'을 꺼내 드는 행태에 대해서도 비판했다.
 

"박 시장 공과 부적절…피해자 중심으로 봐야"

 
진 전 교수는 11일 오후 자신의 페이스북에 "이 문제(박 시장 관련)를 대하는 데에 공과론은 적절하지 않다"고 했다. "공7과3? 이건 박정희·전두환을 옹호하던 이들이 펴던 논리"라면서다.
 
박 시장이 숨지기 직전 전직 비서에 의해 성희롱 고발이 있었다는 사실이 알려지자 지지층 일각에서 박 시장의 공과를 구분해야 한다는 주장이 나왔는데, 이에 진 전 교수는 "이 사안에 적용해야 할 것은 늘 이쪽(진보 지지층)에서 주장해 왔던 그 원칙, 즉 피해자 중심주의"라고 일갈한 것이다.
 
그는 "그의 공이 얼마니, 과는 얼마니 하는 얘기가 피해자에게 무슨 의미가 있겠느냐"라며 "그의 공이 100% 중 몇 퍼센트인지 따지는 게 이 사건과 무슨 관계가 있는가"라고 따져 물었다. 그러면서 "피해자에게 '그분은 공이 크니 네가 참고 넘어가렴'이라고 할 것인가, 아니면 '그의 공이 네가 당한 피해를 덮고도 남는다'고 할 것인가"라고 되물었다.
 
진 전 교수는 "도대체 자기들의 주관적 채점표가 피해자에게 왜 의미를 가져야 하는지 모르겠다"며 "나 역시 그분이 우리 사회에 업적이 매우 크다고 본다. 하지만 그런 소리는 피해자 앞에서 할 소리는 못 된다"고 주장했다.
 

'병역비리 의혹' 거론한 배현진에 따끔한 충고

 
다만 진 전 교수는 야권 일각에도 충고를 했다. 아버지인 박 시장의 장례에 참석하기 위해 박주신씨가 해외에서 귀국하자, 배현진 미래통합당 의원이 "병역비리 의혹을 해결하라"라고 촉구한 것에 대해 진 전 교수는 "미래통합당은 답이 없다"고 비난했다.
 
진 전 교수는 "박주신씨 병역비리 의혹은 이미 깨끗이 끝난 사안"이라며 "그때도 음모론자들이 온갖 트집을 다 잡는 바람에 연세대에서 공개적으로 검증까지 했다. 그때 그 음모론 비판했다가 양승오 박사한테 고소까지 당했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비판을 하려면 제대로 하든지, 어디서 꺼리도 안 되는 것을 주워와서 그것도 부친상 중인 사람을 때려대니 도대체 머리에는 우동을 넣고 다니나. 야당이라고 하나 있는 게 늘 옆에서 똥볼이나 차고앉았다"고 비판했다.
 
앞서 전날 배 의원은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박씨의 병역비리 의혹을 언급했다. 박씨의병역비리 의혹과 관련한 재판이 중단된 상태이니, 2심 재판에 참석하라면서다. 박씨는 2012년 영국으로 출국한 뒤 귀국하지 않았다가 이번 부친의 장례로 돌아왔다.
 
오원석 기자 oh.wonseok@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