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마스크 오늘부터 편하게 산다…마트·편의점도 구매제한 폐지

오늘(12일)부터 보건용(KF) 마스크를 마트, 온라인 등 다양한 판매처에서 자유롭게 구매할 수 있게 됐다.  
 
8일 서울 종로5가의 한 약국에서 약사가 공적 마스크 수량을 헤아리고 있다. 연합뉴스

8일 서울 종로5가의 한 약국에서 약사가 공적 마스크 수량을 헤아리고 있다. 연합뉴스

 
정부는 전날인 11일 공급을 마지막으로 KF마스크의 공적 공급 제도를 끝내고 12일부터 ‘시장 공급 체계’로 전환했다. 이로써  약국, 마트, 편의점, 온라인 등에서 자유롭게 살 수 있다. 구매 수량 제한과 중복구매 확인도 없다. 그동안 KF마스크는 약국ㆍ하나로마트ㆍ우체국 등 정해진 장소에서만 제한적으로 구매할 수 있었다.
 
다만 의료기관에서 사용하는 ‘수술용 마스크’는 공적 공급체계를 유지한다. 공적 출고 비율을 기존 60%에서 80%로 상향키로 했다.
 
공적마스크 5부제가 시행된 지난 3월 9일 오전 서울 종로구 직장 밀집 구역에 위치한 약국에서 시민들이 마스크를 구매하기 위해 줄을 서 있다. 뉴스

공적마스크 5부제가 시행된 지난 3월 9일 오전 서울 종로구 직장 밀집 구역에 위치한 약국에서 시민들이 마스크를 구매하기 위해 줄을 서 있다. 뉴스

비말 차단 마스크의 주당 생산량은 6월 첫 주 37만개에서 7월 첫 주 3474만개로 확대됐다.   
 
보건용 마스크의 수출 허용량 산정기준도 개선된다.
그동안 당일 생산량의 30%까지 수출을 허용하고 있으나 업체별로 월간 수출 허용량을 정하는 ‘월별 총량제’를 시행한다. 월간 수출 총량은 월평균 생산량의 50%를 넘으면 안 된다.   
 
매점매석 등 불공정 행위에는 ‘무관용 원칙’으로 대응한다.  
이의경 식품의약품안전처장은 “마스크 수급 불안이 가시화될 경우에는 생산량 확대, 수출량 제한ㆍ금지, 정부 비축물량 투입 등 수급 안정화 방안을 시행하고, 비상 상황 예상 시에는 구매 수량 제한, 구매 요일제 등 공적 개입 조치를 신속하게 취하겠다”고 말했다.
 
문병주 기자 moon.byungjoo@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