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박원순 편치않은 마지막 길…'서울특별시葬 반대' 50만 넘었다

11일 박원순 서울시장 빈소에 조문하는 서정협 서울시장 권한대행과 부시장단. [사진 서울시]

11일 박원순 서울시장 빈소에 조문하는 서정협 서울시장 권한대행과 부시장단. [사진 서울시]

실종 뒤 13시간여 만에 숨진 채 발견된 박원순 서울시장의 장례를 서울특별시장(葬)으로 치르는 것에 반대한다는 청와대 국민청원에 50만명이 넘는 이들이 동의했다. 청원 등록 이틀만이다.
 
12일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 따르면 '박원순씨 장례를 5일장, 서울시장(葬)으로 하는 것을 반대합니다'라는 제목의 청원은 이날 오전 10시 50분 기준 50만건의 동의를 받았다. 청와대의 답변 기준은 20만명이다.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 올라온 박원순 시장 서울특별시裝 반대 국민청원 게시물. 청와대 홈페이지 캡처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 올라온 박원순 시장 서울특별시裝 반대 국민청원 게시물. 청와대 홈페이지 캡처

 
청원인은 박 시장의 사망으로 그와 관련한 성추행 의혹이 본격적인 수사가 이뤄지기도 전에 종결됐다며 "성추행 의혹을 받는 유력 정치인의 화려한 5일장을 국민이 지켜봐야 하는가. 조용히 가족장으로 치르는 게 맞는다고 생각한다"고 주장했다.
 
박 시장은 현재 서울대병원에 안치돼 있다. 발인과 영결식은 오는 13일로 예정돼 있다. 유튜버 강용석씨 등이 박 시장의 장례를 서울특별시장(葬)으로 치르지 못하게 해 달라며 가처분 신청을 내, 이날 오후 3시 30분 서울행정법원 행정6부(부장판사 이성용)가 심문을 열 예정이다.
 
오원석 기자 oh.wonseok@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