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삼성, 여름 휴가 7~9월 나눠가기로…코로나19 예방 차원

서울 강남구 삼성전자 서초사옥에서 한 시민이 삼성전자 광고 앞을 지나고 있다. [뉴스1]

서울 강남구 삼성전자 서초사옥에서 한 시민이 삼성전자 광고 앞을 지나고 있다. [뉴스1]

삼성전자를 비롯한 삼성 계열사 약 20곳의 임직원들은 올해 여름 휴가를 7~9월에 걸쳐 간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예방 차원이다. 약 20만명에 달하는 삼성 임직원이 '7말 8초'(7월 말~8월 초) 여름 휴가 시즌에 단체로 휴가를 갈 경우, 전국적으로 코로나19 확산 위험이 더 커질 수 있기 때문에 내린 결정이다.
 

'코로나19 예방' 차원, 하계휴가 운영 가이드 마련 

12일 삼성은 ▶휴가 시기 분산 ▶국내 휴가 권장 ▶감염예방 수칙 준수 등을 포함한 ‘하계휴가 운영 가이드’를 마련했다고 밝혔다. 하계휴가 운영 가이드는 삼성전자·삼성물산·삼성생명·삼성SDI 등 20여 개 계열사가 도입해 적용할 방침이다.
 
특히 삼성전자·삼성SDI·삼성전기 등에 있는 대규모 제조 사업장에서도 직원 희망에 따라 휴가 운영을 9월까지 탄력적으로 실시하기로 했다. 반도체·디스플레이·배터리 등 삼성 내 제조 사업장에선 그동안 공장 스케줄에 맞춰 8월 초에 단체로 휴가를 가는 '집중 휴가제'를 실시해왔다. 이는 현대자동차, SK이노베이션 등 국내 대규모 제조 사업장에서 공히 적용됐던 방식이다.
 
삼성은 "코로나19 감염 예방을 위한 사회적 노력에 동참하는 차원에서 사무직뿐만 아니라 제조직 직원들까지도 7~9월 분산 휴가를 권장하기로 했다"고 설명했다. 삼성전자는 2016년부터 사무직 직원의 경우, 별도의 여름 휴가 기간을 두지 않고 개개인이 원할 때 자율적으로 휴가를 사용할 수 있는 ‘상시 휴가제’를 운영해 왔다.
 
이 밖에도 삼성은 임직원들이 가능한 한 국내에서 여름 휴가를 보내도록 권장했다. 내수경기 활성화에 기여하고, 해외 방문에 따른 코로나19 감염 위험을 예방하자는 차원이다. 또한 휴가 기간 중 마스크 상시 착용, 적정 거리 유지하기, 고위험시설 방문 금지 증상 발현 시 즉시 여행 중단 및 검사 시행 등 휴가 중 코로나19 감염예방 수칙도 반드시 준수하도록 요청했다.
김영민 기자 bradkim@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