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LG전자, 센서 호흡조절 전자마스크 개발…병원에 기부

LG전자가 개발한 전자식 마스크. [LG전자 제공]

LG전자가 개발한 전자식 마스크. [LG전자 제공]

LG전자가 전자식 마스크를 개발하고 마스크를 쓰고 근무해야 하는 의료진들을 위해 2000개를 기부했다. 전자식 마스크는 팬과 센서로 호흡을 돕는 제품이다.
 
LG전자는 12일 보도자료를 통해 지난 10일 서울 서대문구 연세대학교 세브란스병원에 전자식 마스크 2000개를 기부했다고 알렸다.
 
전자식 마스크는 LG전자의 '퓨리케어' 공기청정기 특허 기술과 노하우가 담긴 제품이다. 마스크 앞에 교체할 수 있는 헤파필터(H13등급) 2개를 붙이고, 호흡에 도움을 주기 위해 소형 팬, 호흡 감지 센서를 탑재했다.
 
마스크로 유입되는 공기의 양은 헤파필터 아래 장착된 초소형 팬이 조절한다. 호흡할때 발생하는 압력을 감지하는 센서와 호흡 인지 알고리즘을 적용해 사용자가 숨을 들이마실 때는 팬의 속도를 높여 마스크 안으로 들어오는 공기량을 늘리고, 숨을 내쉴 때는 속도를 줄이는 원리다. USB-C 타입 배터리 충전 방식으로 한 번 충전에 최대 8시간 동안 사용할 수 있다.
LG전자가 개발한 전자식 마스크. [LG전자 제공]

LG전자가 개발한 전자식 마스크. [LG전자 제공]

 
LG전자는 의료진에 이어 사람들과의 잦은 접촉으로 항상 마스크를 써야 하는 공공기관 근무자들에 전자식 마스크를 기부하는 방안도 검토 중이다.
 
다만, LG전자는 아직 전자식 마스크를 일반에 판매하는 시기와 방법, 가격 등에 대해서는 확정하지 못했다.
 
LG전자 에어솔루션사업부장 이감규 부사장은 "코로나19의 장기화로 연일 고생하는 분들께 기업의 사회적 책임을 다하며 보탬이 되고자 기부를 결심했다"며 "마스크를 착용한 상태로 장시간 근무해야 하는 많은 분들께 전자식 마스크가 조금이라도 도움이 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오원석 기자 oh.wonseok@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