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배현진 "박원순 아들 박주신, 부친 괴롭힌 병역비리 해결하라"

고 박원순 서울시장의 아들 박주신 씨가 11일 아버지 빈소가 마련된 서울대학병원 장례식장에 들어오고 있다. 연합뉴스

고 박원순 서울시장의 아들 박주신 씨가 11일 아버지 빈소가 마련된 서울대학병원 장례식장에 들어오고 있다. 연합뉴스

고(故) 박원순 서울시장의 아들 주신씨가 부친의 장례를 위해 귀국하자 배현진 미래통합당 의원이 병역비리 의혹을 해결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배 의원은 11일 자신의 페이스북에서 "먼저 故 박원순 시장의 극단 선택에 안타까움을, 유족들의 황망함에 깊은 위로를 보낸다"며 이같이 썼다. 그는 "많은 분들이 찾던, 박주신 씨가 귀국했다. 더불어민주당 박홍근 의원이 발표한 대로 아버지 가시는 길 끝까지 잘 지켜드리기 바란다"고 했다.
 
이어 배 의원은 "'병역비리의혹'에 관한 2심 재판이 1년 넘게 중단돼 있다"며 "주신씨의 부친께서 18년 전 쓴 유언장이란 글에는 '정직과 성실'이 가문의 유산이라 적혀있었다. 박주신씨가 부친의 유지를 받들 것으로 기대한다"고 적었다.
 
아울러 그는 "당당하게 재검받고 2심 재판 출석해 오랫동안 부친을 괴롭혔던 의혹을 깨끗하게 결론 내주시길 바란다"고 했다.
 
박 시장의 아들인 박씨는 2011년 8월 공군에 입대했으나 '대퇴부 말초신경 손상' 진단을 받고 나흘 만에 귀가 조치됐다. 2012년에는 병역문제 논란 일자, 영국으로 출국해 8년 동안 영국에 머물러왔다. 박씨는 박 시장이 지난 10일 극단적인 선택 후 숨진 채 발견되자 영국에서 부고 소식을 듣고 이날 입국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검사에서 음성 판정을 받은 뒤 빈소에 도착했다.
 
오원석 기자 oh.wonseok@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