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50만원 충전시 5만원 버는셈" 월 580억 팔린 대구행복페이

기자가 직접 만든 대구행복페이 카드. 천연기념물 제330호인 수달이 그려져 있다. 수달은 대구의 마스코트 동물이다. 김정석 기자

기자가 직접 만든 대구행복페이 카드. 천연기념물 제330호인 수달이 그려져 있다. 수달은 대구의 마스코트 동물이다. 김정석 기자

대구시가 발행한 카드형 지역화폐 ‘대구행복페이’가 출시 한 달 만에 580억 원어치가 팔려나갔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어려움을 겪는 소상공인·자영업자를 돕기 위해 지난달 3일 출시한 충전식 선불카드 대구행복페이는 지난 2일까지 판매금액 582억7756만원, 누적 발급 11만3170건을 달성했다.
 

이달 2일까지 누적 발급 11만3170건 ‘인기’
발급하는 데 5분 안 걸려…바로 사용 가능
IC칩 없고 발행규모 적다는 단점 지적 나와

 대구행복페이가 불러일으키고 있는 인기의 비결은 뭘까. 기자가 직접 대구행복페이를 발급받아 사용해 봤다.
 
 준비물은 신분증과 스마트폰 두 가지다. DGB대구은행 영업점을 찾아가 만들 수 있다. 10일 오전 대구시 중구 대구은행 동성로지점에서 대구행복페이 발급 신청을 했다. 상담직원은 신분증을 확인한 뒤 스마트폰에 대구은행 금융플랫폼 어플리케이션(앱) ‘IM샵’을 설치하도록 했다. 간단한 절차를 거쳐 가입을 하면 카드 발급이 완료된다. 
 
 모든 절차는 5분이 채 걸리지 않았다. 대구행복페이는 창구에서 현금으로 충전해도 되고 추후 오픈뱅킹 등록 후 계좌 이체를 하는 형태로 충전할 수 있다. 대구은행 계좌가 없어도 발급이 가능하다. 금액 충전은 한 달에 50만원까지 할 수 있고 IM샵 앱에서 잔액을 확인할 수 있다. 대구행복페이 사용처는 대구로 제한되지만, 대구시민이 아니더라도 만 14세 이상이면 누구나 구매할 수 있다.
 
 이렇게 만든 카드는 곧바로 사용이 가능했다. 대구은행 동성로지점 인근에 있는 식당에서 음식을 먹은 뒤 대구행복페이 카드로 계산을 했더니 일반 체크카드처럼 결제할 수 있었다.
 
 대구행복페이의 가장 큰 장점은 파격적인 할인율이다. 현재 특별할인 기간이어서 10%가 할인된다. 50만원을 충전할 때 10% 할인이 돼 실제로 들어가는 금액은 45만원으로 줄어든다. 이삼아(59·여·달성군 화원읍)씨는 “대구행복페이에 충전한 금액을 현금처럼 쓸 수 있으니 충전하는 것만으로 5만원을 버는 셈”이라고 말했다.
대구행복페이를 만들고 연결계좌로 50만원을 충전하는 모습. 50만원을 충전할 때 10% 할인이 적용돼 실제 들어가는 금액은 45만원이 된다. 김정석기자

대구행복페이를 만들고 연결계좌로 50만원을 충전하는 모습. 50만원을 충전할 때 10% 할인이 적용돼 실제 들어가는 금액은 45만원이 된다. 김정석기자

 
 소비자는 연말정산 때 30% 소득공제를 받을 수 있고, 가맹점은 카드 수수료를 절감할 수 있다는 것도 장점으로 꼽힌다.  
 
 대구행복페이가 호응을 얻자 대구시는 발행 규모를 당초 1000억원에서 3000억원으로 올리기로 했다. 9월까지 진행하려고 했던 10% 특별할인 기간도 연말까지 늘렸다.  
 
 일부 단점도 있다. 이승엽(35·달성군 화원읍)씨는 “발급되는 카드에 IC칩이 없고 마그네틱 띠만 있어 일부 업소에서 결제가 안 되는 경우가 있었다”고 지적했다.
 
 발행 규모를 3000억원보다 대폭 늘려야 한다는 지적도 나온다. 대구경실련은 “지금까지의 판매 추세로 보면 대구시가 계획하고 있는 2020년 대구행복페이 발행금액 3000억원은 조기에 소진될 것이 분명하다. 대구시가 예산을 추가로 투입하지 않으면 지속될 수 없을 것”이라고 했다.
대구은행에 비치된 대구행복페이 홍보물. 김정석 기자

대구은행에 비치된 대구행복페이 홍보물. 김정석 기자

 
 대구경실련은 예산 조기소진 가능성의 근거로 이달 초 이틀간 대구행복페이 판매량이 91억원을 넘어섰다는 점을 들었다. 지난달 3일 출시된 대구행복페이는 지난달 말까지 총 490억9078만 원어치가 판매됐으며, 이달 들어 지난 2일까지 이틀 동안에만 91억8638만 원어치가 발급됐다.
 
 성임택 대구시 경제정책관은 “대구행복페이가 어려움을 겪는 시민과 소상공인에게 희망이 되고 지역경제에 활력제가 되기를 바란다”며 “운영상 발생하는 여러 문제점은 향후 구성될 대구사랑상품권운영위원회의 협의·조정을 통해 사업의 내실화를 다져가겠다”고 말했다.
 
대구=김정석 기자
kim.jungseok@joongang.co.kr
지난달 3일 오전 대구은행 대구시청점에서 열린 대구사랑상품권 '대구행복페이' 발행 축하 행사에서 이동면 BC카드 사장, 김태오 DGB금융그룹 회장, 김영오 서문시장상인회장, 배지숙 대구시의회 의장, 권영진 대구시장, 강은희 대구시교육감(사진 왼쪽부터)이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 뉴스1

지난달 3일 오전 대구은행 대구시청점에서 열린 대구사랑상품권 '대구행복페이' 발행 축하 행사에서 이동면 BC카드 사장, 김태오 DGB금융그룹 회장, 김영오 서문시장상인회장, 배지숙 대구시의회 의장, 권영진 대구시장, 강은희 대구시교육감(사진 왼쪽부터)이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 뉴스1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