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kt, 삼성 잡고 5연속 위닝 시리즈… NC-LG는 시즌 1호 무승부

연합뉴스 제공

연합뉴스 제공

 
kt wiz가 드디어 승률 5할 고지에 올랐다.
 
kt는 11일 수원 케이티 위즈 파크에서 벌어진 2020 신한은행 쏠(SOL) KBO리그 삼성 라이온즈와 시즌 8차전에서 난타전 끝에 10-7로 승리했다. kt는 지난달 26일부터 한화 이글스, LG 트윈스, 키움 히어로즈, KIA 타이거즈를 상대로 모두 2승 1패 위닝 시리즈를 가져온 데 이어 이번 삼성과 주말 3연전에서도 위닝 시리즈로 상승세를 이어갔다. kt는 29승 29패로 개막 이후 처음으로 승률 5할을 찍었고 삼성은 4연패 부진에 빠졌다.
 
kt는 고졸 신인 소형준이 6이닝을 5피안타 3실점(2자책점)으로 막았으나 불펜이 흔들리며 승리를 챙기지는 못했다. 타선에서는 유한준이 4타수 3안타 4타점 맹타를 휘둘렀고, 멜 로하스 주니어는 시즌 21호 홈런으로 이 부문 단독 1위 자리를 굳게 지켰다. 또한 이강철 kt 감독은 부임 첫해인 지난해 71승을 기록하며 kt의 선전을 이끌었고, 올 시즌에는 29승을 더해 역대 49번째로 사령탑 100승을 채웠다.
 
서울 잠실구장에서 맞붙은 NC 다이노스와 LG 트윈스는 연장 12회 혈투 끝에 6-6으로 비겼다. 올 시즌 KBO리그 1호 무승부 경기다. 선두 NC는 39승 1무 17패를 기록하며 40승 선착을 다음 기회로 미뤘고 갈 길 바쁜 LG는 5위에 머물렀다. LG의 고졸 루키 이민호는 6⅔이닝 4피안타 4볼넷 4탈삼진 3실점(2자책)으로 호투하며 승리 요건을 갖췄으나 불펜에서 뒤를 받쳐주지 못했다.
 
KIA 타이거즈는 황대인이 홈런 2방을 터트리는 등 대포 3방으로 키움 히어로즈를 두들기고 8-3으로 승리했다. 전날 짜릿한 끝내기 승리로 4위에 복귀한 KIA는 3연승을 질주하며 기세를 올렸다. KIA 선발 에런 브룩스는 모처럼 득점 지원을 듬뿍 받고 시즌 4승(3패)째를 챙겼다. 반면 2위 키움은 선발 이승호가 2경기 연속 6실점으로 무너진 탓에 힘없이 2연패에 빠졌다.
 
김희선 기자 kim.heeseo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