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흉기에 숨진 분당 30대 여성…용의자, 고흥서 음독한채 발견

중앙포토

중앙포토

 
경기 성남의 한 아파트에서 30대 여성이 흉기에 찔려 숨진 채 발견됐다. 경기 성남 분당경찰서는 11일 오전 9시쯤 성남시 분당구의 한 아파트에서 30대 여성 A씨가 흉기에 찔려 숨진 채로 발견됐다고 밝혔다. 
 
경찰은 “집 안이 소란스럽다”는 아파트 경비원의 신고를 받고 119구조대원과 출동했다가 A씨를 발견했다고 설명했다. 해당 아파트는 A씨가 거주하던 곳으로 나타났다.
 
경찰은 유력한 용의자인 B씨를 7시간만인 오후 4시쯤 전남 고흥군의 한 야산에서 발견했다. B씨는 발견 당시 피를 흘리며 쓰러져 있던 상태로, 인근 병원으로 옮겨져 치료를 받고 있다. 독극물을 마신 것으로 추정되며, 생명에 지장은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A씨와B씨의 관계는 아직 확인되지 않았다.
 
경찰은 B씨가 건강을 회복하는 대로 범행 여부 등을 조사할 방침이다. 
 
이병준 기자 lee.byungjun1@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