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박홍근, 박원순 5일장에 "마지막길 보고싶은 자식 심정 이해를"

고(故) 박원순 서울시장의 장례가 서울특별시장(葬)으로 5일(9~13일)간 치러지는 것에 대해 논란이 가중되는 가운데, 상주 역할을 하는 더불어민주당 박홍근 의원이 11일 입장을 밝혔다.
 
박 의원은 이날 오후 빈소가 마련된 서울대병원 장례식장 앞에서 “고인의 시신이 밤늦게 발견돼 하루가 이미 지나갔다는 점, 해외 체류 중인 가족 귀국에 시일이 소요됐다는 점에서 부득이 장례시기를 늘릴 수밖에 없었다”고 말했다. 상주인 고인의 아들은 영국에 체류하다 비보에 급거 귀국했다. 하지만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검사도 받아야 해 언제 상복을 입게 될 지 알 수 없는 상황이다.
박홍근 민주당 의원이 11일 오후 고 박원순 서울시장의 빈소인 서울대병원 장례식장에서 장례절차 등을 발표하고 있다. [연합뉴스]

박홍근 민주당 의원이 11일 오후 고 박원순 서울시장의 빈소인 서울대병원 장례식장에서 장례절차 등을 발표하고 있다. [연합뉴스]

 
박 의원은 “고인의 평소 삶과 뜻에 따라 사흘간의 장례를 검토했지만, 자식으로서 고인의 마지막 가는 길을 보고자 하는 심정을 이해해주리라 믿는다”며 “소박하고 간소한 장례 기조에는 변함이 없다”고 덧붙였다.
 
서울광장에 추모시설을 설치한 것과 관련해 그는 “실내 설치를 고려했지만, 코로나 방역 상 문제로 어려웠다”며 “규모도 줄이려고 했으나 코로나 방역 거리 두기를 고려해 현재의 운영 방침을 결정했다”고 했다.
 
고인과 관련해 SNS에서 유포되는 글들에 대한 장례위원회와 유족의 입장도 전했다. 박 의원은 “악의적인 추측성 글들로 고인의 명예훼손과 유족의 고통의 극심해지는 중”이라며 “멈춰주기를 간곡히 부탁한다”고 강조했다. 박 의원은 “특히 가로세로연구소(강용석 변호사가 운영하는 유튜브 채널)가 사망추정 장소에서 보여준 ‘사자명예훼손’을 넘어 국가 원수를 모독한 생방송에 대해 경악을 금치 못한다”고 말했다.
강용석 변호사가 10일 오후 서울 중구 서울지방경찰청 민원인실 앞에서 서정협 행정1부시장을 비롯한 고 박원순 서울시장의 주변 관계자들을 '강제추행 방조'로 고발장을 들고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뉴시스]

강용석 변호사가 10일 오후 서울 중구 서울지방경찰청 민원인실 앞에서 서정협 행정1부시장을 비롯한 고 박원순 서울시장의 주변 관계자들을 '강제추행 방조'로 고발장을 들고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뉴시스]

 
한편,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와 백낙청 서울대 명예교수, 서정협 서울시 행정1부시장 등 3명을 공동장례위원장으로 하는 장례위원회도 꾸려졌다. 박 의원은 “고인의 삶의 발자취에 따라 시민사회와 서울시, 그리고 정치권 각 한 분씩 총 세분의 위원장을 모셨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장례위원회는 고인의 죽음을 둘러싼 여러 우려와 문제 제기를 잘 알고 있다. 하지만 고인 삶을 추모하고자 하는 전국 수많은 분이 분출하는 애도의 마음을 장례절차를 통해 담을 수밖에 없음을 부디 이해해달라”고 말했다.
 
김홍범 기자 kim.hongbum@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