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카타르 월드컵 남미예선, 9월에서 10월로 다시 연기

연합뉴스 제공

연합뉴스 제공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인해 9월로 미뤄졌던 2022 카타르 월드컵 남미 지역 예선이 한 달 더 연기된다.
 
국제축구연맹(FIFA)은 11일(한국시간) 남미 회원 국가협회, 남미축구연맹(CONMEBOL)과 협의해 9월 A매치 기간에 치르려 했던 카타르 월드컵 남미 예선을 10월에 개최하기로 합의했다고 밝혔다. 당초 3월에 시작할 계획이었던 카타르 월드컵 남미 예선은 코로나19 팬데믹(전염병 대유행)으로 인해 9월로 연기됐으나 확산세가 수그러들지 않으면서 다시 연기됐다.
 
현재 남미에서는 브라질에서만 누적 확진자가 180만명, 사망자가 7만명을 넘어섰을 정도로 코로나19 확산세가 심각하다. 브라질 뿐만 아니라 페루, 칠레, 콜롬비아 등 대부분의 국가도 코로나19 확산세에 골머리를 앓고 있다. 남미 국가대표팀의 많은 주축 선수들이 유럽 리그에서 뛰고 있고, 이들이 자국 입국 시에는 코로나19 영향으로 일정 기간 자가격리를 거쳐야 한다는 점도 영향을 미쳤다. 이런 점 때문에 CONMEBOL은 2022년 3월까지 월드컵 예선을 마칠 수 있도록 2022년 1월에도 국제경기를 치를 수 있게 연간 일정을 조정해 달라고 FIFA에 요청했다. 
 
한편 월드컵 남미 예선에서는 CONMEBOL에 속한 10개국이 홈 앤드 어웨이 방식으로 팀당 18경기씩을 치른다. 상위 4위까지는 본선에 직행하고, 5위는 대륙 간 플레이오프에서 본선 진출에 도전한다.
 
김희선 기자 kim.heeseo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