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박원순 前비서 2차 가해 논란…민주당 "신상털기 멈춰달라"

박원순 서울시장 빈소. 연합뉴스

박원순 서울시장 빈소. 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이 고(故) 박원순 서울시장을 성추행 혐의로 고소한 전 비서에 대한 신상털기와 확인되지 않은 사실의 유포 자제를 촉구했다.
 
강훈식 수석대변인은 11일 서면논평에서 “온라인상에서 관련 없는 사람의 사진을 유포하거나 사실 확인을 거치지 않은 가짜뉴스가 나오고 있다”며 “이는 현행법 위반이자 무고한 이들에게 해를 가하는 행위”라고 했다.
 
강 수석대변인은 “지금은 어떠한 사실도 밝혀진 바 없다”며 “또 다른 논란이 만들어지면 안 된다. 부디 더 이상 고통이 반복되지 않도록 국민 여러분의 협조를 부탁드린다”고 덧붙였다.
 
앞서 인터넷상에는 박 시장이 성추행 의혹 속에 극단적 선택으로 생을 마감한 것과 관련해 고소인을 찾아내겠다는 일부 네티즌의 글이 올라와 2차 가해 우려를 낳았다. 특히 이 과정에서 이번 사건과 무관한 서울시 직원의 사진이 유포돼 서울시가 강력 대응하겠다고 밝히기도 했다.
 
김은빈 기자 kim.eunb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