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안철수 "공무상 사망 아닌데 5일장…박원순 조문 않겠다"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 중앙포토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 중앙포토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가 고(故) 박원순 서울시장의 장례를 서울특별시 5일장으로 치르는 것에 반대하며 "조문하지 않겠다"고 밝혔다.
 
안 대표는 11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고인의 죽음에 매우 안타까운 마음을 금할 수 없지만, 별도의 조문은 하지 않기로 했다"고 말했다.
 
안 대표는 "이번 일은 절대로 일어나서는 안 되는 참담하고 불행한 일이다. 또한 공무상 사망이 아닌데도 서울특별시 5일장으로 장례를 치르는 것에 동의할 수 없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지금 이 나라의 책임 있는 위치에 있는 사람들 그리고 고위 공직자들의 인식과 처신에 대한 깊은 반성과 성찰이 그 어느 때보다 필요한 때"라고 했다.
 
사진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 페이스북

사진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 페이스북

안 대표는 2011년 오세훈 전 서울시장의 사퇴로 공석이 된 서울시장 보궐선거에서 박 시장에게 후보직을 양보한 바 있다. 이후 박 시장은 서울시장직을 연임해왔다.
 
서울시청 앞에 마련된 고 박원순 서울특별시장 분향소. 연합뉴스

서울시청 앞에 마련된 고 박원순 서울특별시장 분향소. 연합뉴스

박 시장은 지난 9일 연락을 끊은 채 실종됐다가 10일 0시쯤 숨진 채 발견됐다. 이에 따라 박 시장의 전직 비서가 제기한 성추행 고소 사건은 '공소권 없음'으로 처리될 전망이다.
 
홍수민 기자 sum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