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보훈처 "백선엽 장군 유족, 대전현충원 안장 신청…절차 진행"

백선엽 예비역 장군. 중앙포토

백선엽 예비역 장군. 중앙포토

국립묘지를 관리하는 국가보훈처가 백선엽 장군을 대전현충원에 안장하는 절차를 밟고 있다고 밝혔다. 백 장군은 10일 오후 11시 35분 서울대병원에서 100세를 일기로 별세했다.
 
보훈처는 11일 오전 "백 장군 유족께서 대전현충원에 안장을 신청했고, 통상적인 현충원 안장 절차를 진행하고 있다"고 밝혔다.
 
백 장군 유족은 그간 대전현충원과 경북 칠곡군 다부동 전적지 등을 장지로 고려해왔지만, 결국 대전현충원으로 안장을 신청했다.
 
다만 여권에서는 백 장군의 과거 친일 행각을 이유로 현충원 안장에 반대하는 의견을 제시하고 있다.
 
지난 5월 말 김홍걸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친일파 군인의 죄상은 전공(戰功)만으로는 용서받을 수 없다"고 주장했고, 지난 1일 친일 행적으로 서훈(敍勳)이 취소된 사람을 국립묘지 밖으로 이장하도록 하는 법 개정안을 대표 발의했다.
 
반면 박삼득 국가보훈처장은 지난 5월 말 주호영 미래통합당 원내대표를 만난 자리에서 "백 장군은 현행법상 현충원 안장 대상이 맞다"고 견해를 밝혔다.
 
법률상으로 백 장군은 현충원 안장의 자격을 갖추고 있다. 국립묘지의 설치 및 운영에 관한 법률 제5조에 따르면, 백 장군은 '상훈법 제13조'에 따르는 무공훈장을 수여 받은 이로 현충원 안장이 가능하다.
 

관련기사

홍수민 기자 sum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