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野 "백선엽, 위대한 삶"…친일파 파묘 주장한 민주당은 침묵

백선엽 예비역 장군의 생전 모습.. 권혁재 사진전문기자

백선엽 예비역 장군의 생전 모습.. 권혁재 사진전문기자

미래통합당은 11일 전날 별세한 고(故) 백선엽 장군에 대해 “백 장군의 인생은 대한민국을 지켜온 역사 그 자체”라며 “지금의 대한민국을 있게 한 위대한 삶”이라고 평가했다. 김은혜 대변인은 이날 논평에서 “‘살아있는 6·25전쟁 영웅’, ‘살아있는 전설’, ‘역대 주한 미군 사령관들이 가장 존경하는 군인’ 등 백 장군님을 지칭하는 그 어떤 이름들로도 감사함을 모두 표현할 수는 없을 것”이라며 고인을 기렸다.
 
김 대변인은 “대한민국을 지켜낸 전설을, 그러나 이 시대는 지우려 하고 있다”고 했는데, 이는 한 달여 전 여권에서 불씨를 댕긴 ‘백선엽=친일파’ 주장을 지적한 것이다. 당시 김홍걸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친일파 군인의 죄상은 전공(戰功)만으로는 용서받을 수 없다”고 주장했고, 박삼득 보훈처장이 “백 장군은 현행법상 현충원 안장 대상”이라고 정리했지만, 국립현충원이 있는 동작구가 지역구인 이수진 민주당 의원은 “친일파를 현충원에서 파묘하는 것은 마땅한 일”이라고 한 발 더 나갔다.
 
청와대도 여권의 이런 주장에 부정적인 입장이었던 것으로 알려져 있다. 비록 백 장군이 친일파로서의 행보를 보였지만, 이후 6ㆍ25 전쟁과 그 이후의 삶을 그때와 비교했을 때 과(過)보다 공(功)이 더 크다는 판단에서였다.
 
야당에서는 국가보훈처가 청와대의 눈치를 보고 서울현충원(동작동)이 아닌 대전현충원에 안장하려 한다고 비판했지만, 논란은 백 장군 측에서 “대전현충원에 묘지를 마련해야 한다는 사실을 잘 안다”며 “안장지를 둘러싼 논란에 연루되지 말았으면 한다”면서 정리됐다.
 
한편, 백 장군이 별세한지 하루가 지났지만 11일 오전 11시 현재 민주당은 고인과 관련한 공식 입장을 내놓지 않고 있다.
 
 
권호 기자 gnomo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