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최민희, '조문 안간다'는 정의당 겨냥 "시비 따질 때가 있지…"

최민희 전 더불어민주당 의원. [중앙포토]

최민희 전 더불어민주당 의원. [중앙포토]

더불어민주당 최민희 전 의원은 11일 ‘박원순 서울시장 조문을 하지 않겠다’는 정의당 의원들을 겨냥해 “왜 조문을 정쟁화하나”라고 비판했다.
 
최 전 의원은 이날 오전 페이스북에 올린 글에서 “박 시장 조문은 자유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시비를 따질 때가 있고, 측은지심으로 슬퍼할 때가 있는 법”이라며 “뭐 그리 급한가”라고 덧붙였다.
 
앞서 정의당은 지난 10일 심상정 대표 등 지도부 차원에서 박 시장의 빈소를 조문하면서도 성추행 의혹을 제기한 고소인에 대해서는 연대를 표했다. 
 
특히 류호정·장혜영 등 개별 의원들은 각자의 페이스북을 통해 연대의 의미로 조문하지 않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류 의원 고소인을 향해 “벌써부터 시작된 2차 가해와 신상털이에 가슴팍 꾹꾹 눌러야 겨우 막힌 숨을 쉴 수 있을 당신이 혼자가 아님을 알았으면 좋겠다”고 글을 남겼다.    
 
장 의원도 “차마 아무일도 없었다는 듯이 애도할 수 없다”며 “누군가 용기 내 문제를 제기했지만 이 이야기 끝이 ‘공소권 없음’과 서울시 이름으로 치르는 전례 없는 장례식이 되는 것에 당혹감을 느낀다”고 비판했다. 
 
김은빈 기자 kim.eunb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