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아마존, 직원들에게 '틱톡' 삭제 명령했다가 "실수였다" 번복

아마존. AP=연합뉴스

아마존. AP=연합뉴스

세계 최대 전자상거래 업체 아마존이 직원들에게 보안 문제를 들며 중국 동영상 공유 애플리케이션 '틱톡'을 지우라고 지시했다가 몇 시간 만에 "실수였다"고 입장을 번복했다고 뉴욕타임즈(NYT) 등이 10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아마존은 이날 직원들에게 이메일을 보내 "보안 위협으로 아마존 이메일에 접근할 수 있는 모든 모바일 기기에서 틱톡을 허용하지 않는다"며 "틱톡을 삭제하라"고 지시했다. 다만 아마존은 노트북의 인터넷 브라우저로 틱톡을 이용하는 것은 허용했다. 
 
아마존은 미국 내에서 약 50만명의 직원을 두고 있다.
 
틱톡은 중국의 정보기술 업체인 바이트댄스의 소셜미디어서비스로, 짧은 분량의 동영상을 편집할 수 있어 중국뿐 아니라 미국과 한국에서도 인기를 끌고 있다.
 
그러나 아마존은 삭제 지침이 언론에 보도되고 5시간 뒤쯤 "이메일이 실수로 직원들에게 보내졌다"며 "틱톡과 관련해 지금은 우리 방침에 변화가 없다"고 했다. 
 
틱톡 측은 아마존의 이메일 보도 후 입장문을 내고 "아마존이 이메일을 보내기 전에 우리와 연락하지 않았고 그들의 우려를 여전히 이해하지 못하지만 대화를 환영한다"고 밝혔다.
 
아마존의 이런 조처는 미 정부가 틱톡을 미 시장에서 퇴출하겠다고 압박하는 가운데 나왔다.
 
마이크 폼페이오 국무장관은 지난 6일 폭스뉴스 인터뷰에서 틱톡을 포함한 중국산 소셜미디어가 국가안보에 위협이 된다며 금지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고 밝혔다. 트럼프 대통령도 7일 미국 그레이TV와의 인터뷰에서 미국에서 틱톡을 금지하는 방안을 고려하고 있다고 말했다.
 
홍수민 기자 sum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