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6개월만 열리는 낙원, 파도도 낮잠을 자네

말레이시아 르당 

세계 각지에는 한정판 비경이 있습니다. 날씨 때문에 특정 계절에만 접근할 수 있다거나 정부가 환경을 엄격히 관리하기 위해 출입기간을 통제하는 경우입니다. 말레이시아 르당(Redang) 섬이 그렇습니다. 파도가 거센 몬순 철(10~3월)에는 아예 뱃길이 끊깁니다. 4~9월에만 관광이 가능한데, 이때 섬에 들어가면 상상 속에만 존재하는 열대 낙원을 만나게 됩니다.
 
남중국해에 떠 있는 르당과 주변 바다는 말레이시아 최초의 해양국립공원으로 지정됐습니다. 42개 해양공원 중에서도 가장 많은 해양생물이 살고 있답니다. 물고기는 3000종, 산호는 500종이 산다는데 숫자로는 감이 안 옵니다. 바다로 뛰어들면 비로소 실감이 납니다. 화려한 산호와 형형색색 열대어가 어우러진 모습이 봄날의 화원을 보는 것 같습니다. 푸른바다거북도 어렵지 않게 볼 수 있고, 운이 좋으면 고래상어도 만날 수 있습니다.
 
르당은 면적 10㎢에 불과한 아담한 섬입니다. 북쪽 바다가 특히 아름답습니다. 섬 모양이 꼭 하트 같은데 위쪽에 옴폭 들어간 곳에 ‘텔룩 달람’ 해변이 있습니다. 모래는 밀가루처럼 곱고 바다는 호수처럼 잔잔합니다. 나른한 열대 낙원이어서일까요. 파도도 낮잠을 자는 것 같습니다.
최승표 기자 spchoi@joongang.co.kr

관련기사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다른 기자들의 연재 기사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