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독일 분데스리가, 2020~2021시즌 9월 18일 개막 확정… 황희찬도 뛴다

오피셜 황희찬 라이프치히 이적. 라이프치히 SNS

오피셜 황희찬 라이프치히 이적. 라이프치히 SNS

독일 프로축구 분데스리가가 오는 9월 18일(현지시간) 2020~2021시즌을 시작한다.
 
독일축구협회(DFB)는 10일 2020~2021시즌 분데스리가 경기 일정을 확정, 발표했다. 당초 분데스리가의 2020~2021시즌 개막일은 8월 21일이었으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으로 인해 이번 2019~2020시즌이 두 달 가량 중단됐다가 재개돼 지난 달 말에 종료된 탓에 새 시즌 일정에도 영향을 미쳤다. 이에 1·2부 분데스리가와 3부리그는 9월 18∼21일 개막 라운드 경기를 치르기로 결정했다. 또 분데스리가 새 시즌 개막 1주 전인 9월 11∼14일에는 독일축구협회컵인 DFB-포칼 1라운드 경기를 개최한다.
 
분데스리가는 12월 18∼21일에 올해 마지막 라운드를 치르고, 이어 12월 22∼23일에 DFB-포칼 2라운드 경기를 가진 뒤 짧은 겨울 방학에 들어간다. 이후 새해 1월 2∼4일에 정규리그를 재개한다. DFB-포칼 결승은 내년 5월 13일 베를린 올림픽 경기장에서 개최할 예정이다. 정규리그 마지막 경기는 5월 22일로 예정되어 있으나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와 유로파리그 등 유럽 클럽대항전 일정에 따라 조정될 수 있다. 
 
한편 오스트리아 잘츠부르크에서 최근 분데스리가 RB 라이프치히로 이적, 5년 계약한 황희찬은 2020~2021시즌 분데스리가를 통해 빅리그에 데뷔할 예정이다.
 
김희선 기자 kim.heeseo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