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서울시장(葬) 반대 청원 34만명···하태경 "대통령 허락 있었나"

하태경 미래통합당 의원. 연합뉴스

하태경 미래통합당 의원. 연합뉴스

하태경 미래통합당 의원은 고(故) 박원순 시장의 장례를 ‘서울특별시장’(葬)으로 치르는데 대해 “슬픔과 진실은 명확히 구분해야 한다”며 반대 입장을 냈다.
 
하 의원은 10일 오후 자신의 페이스북에 올린 글에서 “일반적으로 국가장은 그 법의 취지에 따라 국민적 추앙을 받는 사람이 서거했을 때 치러지지만 이번은 사안이 다르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의혹에 대한 명확한 진실 규명이 안 된 상태에서 국가장으로 장례를 치른다면 피해자가 느낄 압박감과 중압감은 누가 보상하나”라며 “(이는) 정부 여당이 줄곧 주장했던 피해자 중심주의에도 한참 어긋나는 일”이라고 지적했다.
 
장례 절차와 관련한 의문도 제기했다. 그는 “서울시가 법적 근거로 설명한 ‘정부의전편람’에는 이 같은 장례식을 치르려면 행정자치부 장관 등 관계기관과의 협의를 거친 다음 서울시가 요청해 대통령의 허락을 받아야만 가능하다고 돼 있다”며 “이런 절차를 서울시가 다 마쳤다면 이 논란을 충분히 잘 알고 있는 대통령께서 장례를 허가해 주셨다는 뜻인가”라고 물었다.
 
하 의원은 “서울시가 아무런 배경 설명도 없이, 국민적 공감대를 모을 겨를도 없이 일사천리로 장례를 결정한 것은 그 자체로 피해자에 대한 2차 가해”라며 “법적 근거도 없는 장례식 대신 피해자가 몇명인지, 피해 정도가 어느 정도인지, 2차 가해를 막을 방법이 뭔지부터 먼저 발표해달라”라고 촉구했다. 

관련기사

한편 박 시장의 장례를 서울특별시장으로 치르는 것을 반대하는 청와대 국민청원은 11일 오전 9시 기준으로 34만7800여명의 동의를 얻었다. 전날 올라온 이 청원은 박 시장이 사망 직전 성추행 혐의로 피소된 사실을 언급하며 “조용히 가족장으로 치르는 게 맞다고 생각한다”고 주장했다.
 
김은빈 기자 kim.eunb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