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단독] 美서 모습 드러낸 이혁진 "옵티머스 주범 따로 있다"

9일(미국시간) 이혁진 전 대표의 아내가 운영하는 샌호제이 소재 학원에서 2018년 3월 22일 당시 대통령 전용기를 타지 않았다며 자신이 예약한 항공 예약권을 보여주고 인터뷰하고 있다. 사진 LA중앙일보 김상진 기자

9일(미국시간) 이혁진 전 대표의 아내가 운영하는 샌호제이 소재 학원에서 2018년 3월 22일 당시 대통령 전용기를 타지 않았다며 자신이 예약한 항공 예약권을 보여주고 인터뷰하고 있다. 사진 LA중앙일보 김상진 기자

횡령 혐의 등으로 기소 중지된 이혁진(53) 전 옵티머스자산운용 전 대표가 미국 샌프란시스코에서 모습을 드러냈다. 옵티머스자산운용은 최근 환매중단 사태가 일어났고 현 대표 등 관련자 3명이 구속됐다. 미래통합당에선 이 전 대표가 2018년 3월 베트남과 아랍에미리트(UAE) 등 문재인 대통령의 해외 순방 경로를 따라 해외로 도피했다는 의혹을 제기하고 있다. 
 
샌프란시스코에 거주하는 이 전 대표는 9일(현지시각) LA 중앙일보 기자와 만나 관련 의혹에 대한 입장을 밝혔다. 이 전 대표가 기자와 직접 만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첫 순방지 베트남서 최종구 금융위원장 만나

이혁진 전 대표가 박항서 베트남 축구대표팀 감독과 함께 찍은 사진. 사진 성일종 미래통합당 의원실

이혁진 전 대표가 박항서 베트남 축구대표팀 감독과 함께 찍은 사진. 사진 성일종 미래통합당 의원실

그는 2018년 3월 문 대통령의 순방지였던 베트남과 UAE를 방문한 사실 자체는 인정했다. 이 전 대표는 첫 번째 순방지인 베트남에서 동포간담회에 참석한 최종구 당시 금융위원장을 만났다. 이 전 대표는 “(2018년 3월 21일) 옵티머스 주총에서 김모 대표에게 회사를 강탈당했다”며 “다음날 대통령이랑 베트남을 가는 금융위원장을 만나야 이 문제를 해결할 수 있겠다고 해서 지푸라기라도 잡는 심정으로 쫓아간 것뿐”이라고 말했다. 그는 “(최 전 위원장을) 만나서 행사 와중에 그런 얘기를 했죠. 알아보겠다고 했고 그게 전부”라고 덧붙였다. 
 
이 전 대표는 동포간담회 행사장으로 보이는 무대를 배경으로 최 위원장과 사진도 찍었다. 다만 행사가 끝난 후에 찍은 것인지는 분명치 않다. 이에 대해 최 전 위원장은 중앙일보와의 통화에서 “이 전 대표와 사진을 찍었는지 모르지만 기억이 없다”고 밝혔다.
 

‘한양대 동기’ 임종석 동행한 UAE도 방문 

이 전 대표는 문 대통령의 두 번째 순방지인 UAE로 이동해 현지 동포간담회가 열린 호텔 전경을 자신의 SNS 계정에 올리기도 했다. 이 전 대표는 “UAE는 어떻게 갔느냐”는 질문에 “제가 표를 끊어서 갔다”고 답했다. 최 전 위원장은 문 대통령의 UAE 순방에는 참여하지 않았다. 이 전 대표는 ‘UAE는 왜 방문했느냐’라는 질문에 “그건 제 개인 의사고 자유”라고만 답했다. 당시 문 대통령의 UAE 순방에는 임종석 전 대통령 비서실장(현 대통령 외교안보특보)이 수행했다. 임 전 실장과 이 전 대표가 같은 시기에 UAE에 있었다는 얘기다. 임 전 실장은 이 전 대표와 한양대 86학번 동기로 임 전 실장은 무기재료공학과, 이 전 대표는 경제학과를 나왔다. 이에 대해 이 전 대표는 “임 전 실장은 고교(상문고) 후배를 통해 알았다. 사적으로 만날 정도로 친분이 있었던 것은 아니다. 따로 연락한 적이 없다”고 말했다.
 
이 전 대표는 2006년 3월 임 전 실장이 이사장으로 있던 남북경제문화협력재단(경문협) 이사로 선출된 전력도 있다. 하지만 3개월 뒤 이사 선임이 취소됐다.   
 
이 전 대표는 베트남과 UAE를 거쳐 이후 미국에 정착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 전 대표는 본지에 “고소당했다고 바로 출국금지가 되느냐”며 “금융 마피아들에게 환멸을 느껴서 그랬다(출국했다)”고 밝혔다.  
 

“옵티머스 사태 주범은 내가 아닌 사업가 A 씨”

이 전 대표가 2018년 3월 21일 임시 주주총회에서 김모 대표 등이 동원한 사람들에게 쫓겨나고 있다며 제공한 사진. 사진 이 전 대표

이 전 대표가 2018년 3월 21일 임시 주주총회에서 김모 대표 등이 동원한 사람들에게 쫓겨나고 있다며 제공한 사진. 사진 이 전 대표

이 전 대표는 5000억원대 펀드 환매중단 피해를 일으킨 옵티머스 사태와 관련해 “사건의 주범은 내가 아닌 금융계와 법조계 거물 끌어들인 사업가 A 씨”라고 주장했다. 법원은 지난 7일 옵티머스 김모 대표와 2대 주주인 이 모 씨, 옵티머스 사외이사였던 윤모 변호사 등 3명에 대한 구속영장을 발부했다. 
 
이 전 대표는 2009년 옵티머스 전신인 에스크베리타스자산운용을 설립한 뒤 2017년 경영권 분쟁을 빚으면서 대표직을 내놨다. 옵티머스의 각종 서류를 위조한 혐의를 받는 윤 변호사의 아내는 지난해 10월부터 지난달까지 청와대 민정수석실 행정관으로 근무했다.
 
이 전 대표는 “검찰에서 사실관계를 명명백백하게 밝혀서 4000억~5000억 돈이 얼마나 어떻게 누구한테 흘러 들어갔는지 밝혀질 것이라고 생각한다”면서 “저는 정당하고 떳떳하고 아무런 부끄럼이 없다”고 말했다.

 
이 전 대표의 수사를 진행했던 수원지검 관계자는 “이 전 대표가 어떤 건으로 기소중지됐는지 확인해줄 수 없다”며 “해외에 있는 기소중지자의 신병 확보 문제도 얘기할 수 없다”고 말했다.
 

미래통합당 “피의자가 유유히 출국장 빠져나가”

하지만 야당에선 의혹을 제기하고 있다. 윤희석 미래통합당 부대변인은 10일 “법무부는 피의자 신분인 이 전 대표가 어떻게 유유히 출국장을 빠져나갈 수 있었는지 해명해야 한다”며 “검찰은 (옵티머스 사태의) 핵심 인물인 이 전 대표를 즉시 귀국시켜 철저히 수사하라”고 촉구했다.
 

청와대 “베트남 순방 공식 수행원 아니야”

청와대는 이날 윤재관 부대변인 명의 브리핑을 통해 “옵티머스 전 대표와 대통령 해외 순방을 연결하는 보도가 있었다”며 “이 전 대표가 2018년 3월 베트남 순방 때 동포간담회에 참석했다는 주장은 전혀 사실이 아니다. 행사 초청 대상에 포함된 적이 없었고, 당시 순방의 공식 수행원도 아니었다”고 밝혔다.
 
LA 중앙일보 김형재 기자 kim.ian@koreadaily.com
채혜선 기자 chae.hyeseo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