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방역 인력 구하기도 힘들다“ 해수욕장 28개 태안군 ‘비상’

충남 태안군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예방 대책에 애를 먹고 있다. 태안군은 충남 전체 해안선(1242㎞)의 45%인 559.3㎞에 28개나 되는 해수욕장을 보유하고 있다. 방역 범위가 워낙 넓은 데다 방역 계도요원 모집도 힘들어 해수욕장마다 발열 체크하는 것도 사실상 불가능하다고 한다.

만리포·몽산포에서만 드라이브스루 발열체크
나머지 해수욕장은 인력·예산 부족으로 곤란
파라솔 간격 유지 등 계도 요원도 모집 안돼
가세로 군수 "번영회 등 도움으로 방역 총력"

태안 만리포 해수욕장에서 드라이브 스루 방식으로 피서객 발열 체크를 하고 있다. 연합뉴스

태안 만리포 해수욕장에서 드라이브 스루 방식으로 피서객 발열 체크를 하고 있다. 연합뉴스

 
 태안군은 지난 4일 지역 28개 해수욕장을 일제히 개장했다. 태안지역 해수욕장은 오는 8월 16일까지 44일간 운영된다. 군은 이 가운데 피서객이 많은 만리포와 몽산포 해수욕장에 드라이브 스루 발열체크 시스템을 설치했다. 드라이브 스루 발열체크는 피서객을 대상으로 비접촉 체온계로 발열체크를 하고 정상이면 손목밴드를 착용토록 하는 서비스다. 만리포해수욕장 주차장과 버스정류장, 몽산포해수욕장 주차장에서 운영한다.
 
 군은 발열체크 시스템 운영을 위해 98명을 채용했다. 인건비 3억3320만원의 90%는 정부 희망일자리 사업 예산으로 쓴다. 나머지 10%만 태안군 예산이다. 이들은 해수욕장 운영 기간에 하루 8시간씩 근무한다. 무더위 속 근무 환경 등을 고려해 1시간 근무 후 1시간 휴식을 취하고 60세 이하만 모집했다. 그런데 해수욕장 개장과 동시에 10여명이 그만뒀다.
 
 태안군 관계자는 “아무래도 무더위에 야외에 서 있어야 하는 등 근무조건이 열악하다 보니 기피하는 것 같다”고 말했다. 드라이브 스루 발열체크 요원으로 일하고 있는 박윤범씨는 “무더위가 최고조에 달하고 피서객이 몰리는 이달 하순이나 다음 달 초순에는 근무가 더욱 힘들 것 같다”며 “민박집을 운영하는 데 코로나19로 손님이 크게 줄어 해수욕장 방역 요원에 지원했다”고 말했다.  
 
충남 태안군 만리포해수욕장을 찾는 피서객들이 해변에서 즐거운 한때를 보내고 있다. 연합뉴스

충남 태안군 만리포해수욕장을 찾는 피서객들이 해변에서 즐거운 한때를 보내고 있다. 연합뉴스

 태안군은 나머지 26개 해수욕장에서는 인력과 장비 등의 문제로 피서객 발열체크는 하지 못한다고 설명했다. 대신 해수욕장 계도인력을 활용한다. 군은 당초 계도인력 목표인 68명에 크게 부족한 29명 선발에 그쳤다. 이들 인력은 해변에서 파라솔 2m 간격 유지와 마스크 착용 점검 등을 한다. 군은 계도인력을 만리포‧몽산포‧삼봉‧학암포‧꽃지‧연포 등 17개 해수욕장에 배치했다. 태안군 측은 “여름 휴가철인 데다 코로나19 등의 영향으로 지역에 일할 사람이 없다”며 “인력을 추가 모집하겠다”라고 했다. 계도 요원 운영에는 2억5160만원의 예산(국비 90%)이 투입된다.  
 
 이와 함께 태안군은 주 4회 문자메시지 발송과 해수욕장 내 자동음성 방송(1일 4회)을 통해 코로나19 예방수칙을 알리고, 해수욕장의 음식점·편의점·카페·숙박업소 등을 중심으로 ‘생활 속 거리두기’ 캠페인을 지속해서 추진하기로 했다. 일부 상인들은 자체적으로 체온계를 사 고객을 상대로 발열체크를 하고 있다고 태안군은 설명했다.  
 충남 태안군 몽산포 해수욕장을 찾은 시민들이 봄나들이를 즐기고 있다. 뉴스1

충남 태안군 몽산포 해수욕장을 찾은 시민들이 봄나들이를 즐기고 있다. 뉴스1

 
 가세로 태안군수는 “지난 몇 개월 동안 방역물품과 장비구매 등을 위해 수십억 원을 쓰다 보니 예산이 바닥났다”며 “상가 번영회 등 주민 자발적 참여로 해수욕장 샤워실·화장실 등을 소독하는 등 방역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고 말했다.
 
 실제 태안군은 재원 확보를 위해 최근 바다 골재 채취사업을 허가하기도 했다. 태안항 북서쪽 약 18㎞ 지점에서 310만㎥의 골재를 1년간 채취하도록 민간 업체에 허가했다. 민간 업체는 태안군에 172억원을 내는 조건이다.
 
 태안=김방현 기자 kim.banghyu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