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중국, 코로나 설레발이 발등 찍었다···금값 돼지의 눈물

중국에서 돼지고기는 주식(主食)이다. 중국 음식 대부분은 돼지고기로 만든다. 중국이 세계 최대 돼지고기 소비국이자 수입국인 이유다. 그만큼 중국의 돼지고기 소비 동향은 전 세계 육류업계의 관심사다.
 
그런데 최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촉발한 중국의 돼지고기 수입금지 조치가 심상찮다. 중국은 코로나19 방역 차원이라지만 미국과 유럽의 육류업체들은 직격탄을 맞을까 전전긍긍이다. 이 때문에 '불안하면 일단 막고 보자'는 중국의 수입금지 조치에 비난의 목소리가 커지고 있다.
 
중국 동부 산둥성 칭다오시 농촌지역 돼지농장에서 사육중인 돼지들. [EPA=연합뉴스]

중국 동부 산둥성 칭다오시 농촌지역 돼지농장에서 사육중인 돼지들. [EPA=연합뉴스]

중국 돼지고깃값 고공 행진 

8일(현지시간) 파이낸셜타임스(FT)에 따르면 6월 중국 돼지고기 가격은 한 달 전과 비교해 50% 급등했다. 9일 중국 국가통계국도 6월 돼지고깃값이 전년 동기대비 81.6%가 올랐다고 발표했다. 이는 지난해 9~10월 아프리카돼지열병(ASF)으로 인한 가격 폭등 때 수준이다.  
 
중국 돼지고깃값 급등에는 여러 요인이 작용했다. 우선 베이징 신파디(新發地) 시장에서 발생한 코로나19 집단 감염으로 검역이 강화돼 유통에 차질에 생겼고, 이후 신종 돼지독감 바이러스 발견, 남동부 폭우·홍수 등이 연이어 발생하면서 가격 상승에 시동을 걸었다. 
 
중국인의 식탁에서 빼놓을 수 없는 돼지고기 가격이 코로나바이러스 여파로 수입이 금지되면서 폭등하고 있다. [중국 콰이바오 캡처]

중국인의 식탁에서 빼놓을 수 없는 돼지고기 가격이 코로나바이러스 여파로 수입이 금지되면서 폭등하고 있다. [중국 콰이바오 캡처]

폭탄은 6월 중순 중국 세관의 육류 수입 전면 금지 조치였다. 미국, 독일, 브라질, 캐나다 등 14개국의 육류와 냉동 가공식품에 대한 수입을 전면 금지하면서 돼지고기 공급에 차질이 생긴 것이다.
 
FT에 따르면 현재 중국에서는 수입 육류가 도매시장으로 오기까지 평소보다 최대 2주가 더 걸린다. 또 검역 강화로 육류의 창고 보관 기간이 길어져 수입업자의 비용 부담도 커졌다. 결국 육류 수입금지가 중국 내 돼지고기를 금값으로 이끈 결정적 한 방이 됐다.
 

서구 육류업체 "중국, 제 발등 찍은 격" 

중국의 돼지고깃값 폭등 소식에 세계 주요 육류업체들은 '중국이 제 발등을 찍은 것'이라고 평가한다. 중국이 과잉 반응을 하고 있다는 것이다.
 
미국 오하이오주의 돼지농장. 중국은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을 우려해 6월 중순부터 미국 육류업체에서 가공한 육류제품 수입을 중단했다. [AP=연합뉴스]

미국 오하이오주의 돼지농장. 중국은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을 우려해 6월 중순부터 미국 육류업체에서 가공한 육류제품 수입을 중단했다. [AP=연합뉴스]

중국의 육류 수입금지 주요 타깃은 미국과 독일의 육류공장이다. 육류공장에서 코로나19 집단 감염 사례가 잇따랐다는 이유에서였다. 중국은 도축 과정에서 육류와 냉동식품이 바이러스에 오염됐을 가능성이 있다고 우려했다. 또 육류 보관 냉동 저장창고에서 바이러스가 생존할 수도 있다고 보고 있다. 
 
하지만 세계보건기구(WHO)와 바이러스 전문가는 음식과 식품을 통한 바이러스 전파는 과학적 근거가 없다는 입장이다. 그렇지만 중국 세관은 "서구 육류공장에서 발생한 바이러스가 중국으로 유입될까 우려스럽다"며 "손 놓고 있기보단 선제 조치를 하는 게 낫다"는 입장이다. 문제가 생길 수 있으니 우선 막고 보자는 것이다. FT는 이런 중국의 걱정은 "비과학적 근거에 기댄 과민 반응"이라고 보도했다. 
 

중국, 걸핏하면 수입 금지…육류업계 직격탄 될까

중국의 막고 보자는 식의 수입금지는 돼지만이 아니다. 앞서 지난달 중순에는 연어가 곤욕을 치렀다. 베이징 신파디 시장 내 수입 연어를 절단할 때 쓰는 도마에서 코로나바이러스가 검출되면서다.
 
중국 내에서 수입산 연어에 대한 불신이 커졌고, 급기야 지난달 15일부터 연어 수입을 아예 중단했다. 이로 인해 노르웨이·칠레산 연어들이 직격탄을 맞았다. 이후 연어는 문제가 없다는 정황이 속속 드러났지만, 중국에 연어를 수출하는 국가들은 긴장을 풀 수 없는 상황이다.
 
중국은 수입 연어를 처리하는 도마에서 바이러스가 검출됐다는 말에 6월 15일 연어 수입을 잠정 중단했다. [중국 바이두 캡처]

중국은 수입 연어를 처리하는 도마에서 바이러스가 검출됐다는 말에 6월 15일 연어 수입을 잠정 중단했다. [중국 바이두 캡처]

연어에 앞서선 미국산 농축산물 수입도 중단했다. 지난달 1일 블룸버그통신에 따르면 중국 당국은 국영 곡물 수입업체들에 미국산 콩 등 농축산물 수입을 중단하라고 지시했다. 통신은 코로나19 발원지 논쟁, 홍콩 보안법 추진, 무역 전쟁 등 미·중 간 갈등이 고조된 탓이라고 분석했다.
 
중국은 미국에 타격을 주기 위해 농축산물 수입을 막았지만 피해는 고스란히 중국 돼지 농가로 향했다. 중국의 돼지 농가 대부분이 비교적 싼 미국산 콩을 사료로 쓰기 때문이다. '돼지고기가 민심을 좌우한다'는 중국에서는 이같은 무조건적 수입 금지 때문에 당 집권 시스템까지 타격이 입을 수 있다는 분석도 나온다.
 
더 큰 문제는 앞으로다. 중국의 돼지고기 수입 금지가 전 세계 육류업계에 직격탄이 될 수 있다. 중국으로부터 수입 금지를 당한 미국과 독일, 브라질 등은 중국의 수입 금지 조치를 전면 비판하고 나섰다.
 
FT에 따르면 미 FDA와 농식품부는 "세계 식량 수출 제한은 비과학적인 결정”이라고 지적했다. 브라질 육류 가공업계 고위직 임원도 "중국이 코로나19에 너무 예민하게 반응하고 있다"며 "이런 식이라면 중국은 앞으로 코로나19 바이러스가 검출되면 모든 것을 금지할 것이고, 결국 중국 스스로를 고립시킬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나 중국이 육류 수입금지를 언제 해제할지는 미지수다. FT에 따르면 중국 세관은 8월 중순부터 식품 수입 규제를 완화할 예정이다. 다만 미국과 유럽의 육류 공장에서 집단 감염이 이어질 경우 육류 수입금지가 장기화할 수도 있다.

관련기사

이민정 기자 lee.minjung2@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