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가족에 미안” 다섯 문장 남겼다

‘모든 분들에게 죄송하다. 내 삶에서 함께 해주신 모든 분들에게 감사드린다. 오직 고통밖에 주지 못한 가족에게 내내 미안하다. 화장해서 부모님 산소에 뿌려달라. 모두 안녕.’
 

장례식장서 유족 측 유언장 공개
‘화장해서 부모님 산소에 뿌려달라’

고 박원순 서울시장은 이렇게 단 다섯 문장의 유언장을 남겼다.
 
10일 오전 11시 50분, 고인의 빈소가 마련된 서울대병원 장례식장 입구에서 이민주 서울시장 공보특보와 고한석 서울시장 비서실장, 박홍근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박 시장이 남긴 유언장을 공개했다. 시장 공관의 서재 책상 위에 놓여있던 유언장에는 ‘서울특별시’ 글씨가 적힌 흰색 봉투에 담겨 취재진 앞에 모습을 드러냈다. 고 비서실장은 “박 시장은 어제(9일) 오전 공관을 나서기 전 유언장을 작성했다”며 “공관을 정리하던 주무관이 책상 위에 놓인 유언장을 발견했다”고 했다. 그는 “오늘 오전 유족과 논의한 끝에 유언장을 공개하기로 했다”고 말했다.
 
유족을 대신해 유언장을 읽은 고 실장은 말하는 중간중간 목소리가 떨렸고 눈시울을 붉혔다. 유언장을 다 읽은 후에는 눈을 감고 고개를 숙인 채 눈물을 터뜨렸다.
 
이가람 기자 lee.garam1@joongang.co.kr

관련기사

선데이 배너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