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만수르 동생 압둘라, 강경화 만나 "K방역 경험 공유해달라"

강경화 외교부 장관이 10일 압둘라 빈 자이드 알 나흐얀 UAE 외교장관과 만나 한-UAE 특별 전략적 동반자 관계 발전방안에 대해 논의했다. 뉴스1

강경화 외교부 장관이 10일 압둘라 빈 자이드 알 나흐얀 UAE 외교장관과 만나 한-UAE 특별 전략적 동반자 관계 발전방안에 대해 논의했다. 뉴스1

강경화 외교부 장관이 10일 오후 압둘라 빈 자이드 알 나흐얀 UAE 외교장관과 장관공관에서 한·UAE 외교장관 회담을 가졌다. 이번 만남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이후 첫 대면 외교장관 회담이다. 
 
9일 서울공항을 통해 입국한 압둘라는 세계적 부호로 유명한 프리미어리그(EPL) 맨체스터 시티 FC의 구단주 만수르 빈 자이드 알 나흐얀 UAE 부총리의 두 살 아래 동생이다. 강 장관과 압둘라는 양국의 특별 전략적 동반자 관계 발전방안에 대해 논의했다.
 
압둘라는 "코로나19 이후 첫 방문하는 국가가 한국"이라고 언급하며, 양국 수교 40주년을 기념해 문재인 대통령에게 보내는 모하메드 왕세제의 친서를 전달했다. 강 장관도 "양국이 항상 한 발 앞선 협력을 지속하면서 국가간 연대와 협력의 모범이 되고 있다"고 화답했다.
 
양국 장관은 '한국 수출 원전 1호'인 바카라 원전 사업을 비롯해, 한반도와 중동 정세, 2020두바이엑스포, 신속입국제도 등 한·UAE의 특별 전략적 동반자 관계 발전방안에 대한 의견을 교환했다. 이날 압둘라는 강 장관에게 한국의 코로나19 대응 경험을 공유해달라고 요청했다. 
 
UAE측은 코로나19의 세계적 확산세를 고려해, 출발 전 14일간 대표단 전원을 격리조치하고 사전 코로나19 감염 검사 뒤 음성확인서를 제출했다.
 
고석현 기자 ko.sukhyu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