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양발로 '대포' 쏘는 18세…맨유 '무서운 막내' 그린우드



[앵커]



오늘(10일)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의 그린우드가 쏜 시원한 중거리 슛입니다. 강하고 정확한 슛을 오른발로 또 왼발로 뿜어내는 열여덟 살 막내가 팀의 무서운 상승세를 이끌고 있는데요.



최하은 기자입니다.



[기자]



< 애스턴 빌라 0:3 맨유|프리미어리그 >



한 번 건네주고 다시 받은 공을 침착하게 차 골대 구석에 찔러 넣습니다.



[다이너마이트 같아요! 눈부신 슛입니다.]



자신감 넘치는 골을 보여준 뒤 밝게 웃는 앳된 얼굴은 맨유의 막내, 열여덟 살 그린우드입니다.



어떻게든 공간을 만드는 드리블과 반 박자 빠른 슛으로 수비를 괴롭혔는데 운이 따른 '깜짝 활약'이 아닙니다.



왼발로, 또 오른발로 몰아치고 헛다리 짚기까지 선보이며 최근 세 경기 동안 4골 1도움, 이번 시즌 리그에서만 9골을 터뜨렸습니다.



한 골만 더 넣으면 루니가 세운 열여덟 살 리그 최다 골 기록도 16년 만에 갈아치웁니다.



양발을 자유롭게 쓰는 데다, 시원한 슛으로 마무리하는 장면은 어린 나이를 깜빡 잊게 만듭니다.



감독은 "원하는 만큼 성장할 거"라고 치켜세우고 다른 선수들도 "믿을 수 없는 재능"이라며 칭찬을 아끼지 않습니다.



그린우드를 앞세운 맨유는 프리미어리그 최초로 네 경기 연속 세 골 차 이상 승리를 거뒀습니다.



4위 팀을 바짝 뒤쫓아 챔피언스리그 진출 가능성도 높였습니다.



반면 토트넘은 한 발 멀어졌습니다.



후반 시작과 함께 투입된 손흥민은 공격 포인트를 올리지 못했고, 팀도 유효 슛 하나 없이 비기는 데 그쳤습니다.



강등권 팀을 상대로 펼친 무기력한 경기에 모리뉴 감독은 기자회견 자리를 박차고 나갔지만, 뿔이 난 팬들의 비판은 피할 수 없었습니다.



(영상그래픽 : 김지혜)

(* 저작권 관계로 방송 영상은 서비스하지 않습니다.)

JTBC 핫클릭

축구냐 격투기냐…프리미어리그 흔든 '아찔한 태클' "팀 최고의 춤꾼은…" 손흥민이 밝힌 '토트넘의 비밀' 키커 vs 키퍼, 속고 속이는 수싸움 끝에…'노룩 페널티킥'



Copyright by JTBC(http://jtbc.joins.com)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