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박원순 서울시장 유서 공개…"모든 분에게 죄송하다"



[앵커]

5시 정치부회의 #야당 발제



박원순 서울시장이 오늘(10일) 0시쯤 숨진 채 발견됐습니다. 몸이 좋지 않다며 어제 시청에 출근하지 않고 집을 나선 뒤 연락이 끊겼는데요. 실종신고 7시간여 만에 결국 숨진 채 발견된 겁니다. 오늘 오전 공개된 유서에서 박 시장은 "모두에게 죄송하다"는 말을 남겼습니다. 고 반장 발제에서 박원순 시장 관련 소식을 짚어보겠습니다.



[기자]



[최익수/서울지방경찰청 형사과장 : 박원순 서울시장 가족의 실종 신고를 받고 7시간 동안의 대대적인 수색을 진행하여 7월 10일 00시 01분경 성북구 북악산 성곽길 인근 산속에서 사망한 채로 발견되었습니다.]



충격적인 소식이었습니다. 박원순 서울시장의 실종 사실이 알려지고 7시간여 만에 숨진 채 발견됐습니다. 경찰과 소방 당국이 휴대전화 위치가 기록된 지역 등을 집중 수색하다 서울 종로구 와룡공원 등산로 인근에서 박원순 시장을 발견했습니다. 박원순 시장의 시신은 서울대병원으로 옮겨졌고 빈소 역시 서울대병원에 차려졌습니다. 서울시는 침통함 속에 시장 권한대행 체제에 들어갔습니다.



[서정협/서울시 행정1부시장 : 갑작스러운 비보로 슬픔과 혼란에 빠지셨을 시민 여러분께도 깊은 위로의 말씀을 드립니다. 서울 시정은 안정과 복지를 최우선으로 하는 박원순 시장의 시정 철학에 따라 중단 없이 굳건히 계속되어야 합니다.]



어제 시간대별로 상황을 정리해보겠습니다. 어제 오전 10시 40분, 서울시가 기자들에게 공지 문자메시지를 보냈습니다. 박원순 서울시장의 몸이 좋지 않아 오늘 그러니까 10일 하루 공식 일정을 취소한다는 내용이었습니다. 그리고 비슷한 시각 10시 44분, 박원순 시장이 종로 가회동 공관에서 나오는 모습이 CCTV에 포착됐습니다. 모자를 쓰고 등산배낭을 멘 차림이었습니다. 그리고 10시 53분 종로 와룡공원 등산로 CCTV에 박원순 시장의 모습이 담겼습니다. 공관에서 택시를 타고 와룡공원으로 이동한 겁니다. 이때를 전후로 박원순 시장은 자신의 딸에게 이상한 말을 남긴 것으로 전해집니다. 그리고 이후 박원순 시장과 연락이 끊긴 딸이 실종신고를 합니다.



[이병석/서울 성북경찰서 경비과장 (어제) : 최초 신고는 17시 17분에 연락이 안 된다는 신고가 접수됐습니다. 그래서 수색 시작은 17시 30분부터.]



이후 경찰과 소방 당국의 야간 수색 작업이 이어졌는데요. 결국 실종신고 7시간여 만인 오전 0시 1분, 와룡공원 내 등산로 인근 숲 속에서 발견된 겁니다. 현장 조사 등을 거친 뒤 오전 3시쯤 박원순 시장의 시신은 서울대병원으로 옮겨졌습니다. 서울대병원에는 소식을 듣고 달려온 박원순 시장의 지지자들 그리고 서울시 관계자들과 박홍근, 남인순 의원 등 일부 민주당 의원들이 밤새 자리를 지켰습니다. 그리고 오늘 오전 11시 50분, 박원순 시장이 공관 서재 책상 위에 남긴 유서가 공개됐습니다.



[고한석/서울시 비서실장 : '모든 분들에게 죄송하다. 내 삶에서 함께해주신 모든 분들에게 감사드린다' '오직 고통밖에 주지 못한 가족에게 내내 미안하다. 화장해서 부모님 산소에 뿌려 달라. 모두 안녕']



박원순 시장은 임기를 2년 더 남겨놓고 세상을 떠났습니다. 임기를 다 채우지 못했지만 박원순 시장은 이미 역대 최장수 서울시장이었습니다. 2011년 10월부터 약 9년간 서울시장을 한 겁니다. 박원순 시장 스스로 "조선시대 한성판윤들을 포함해도 역대 최장수 서울시장"임을 말할 정도였습니다.



[고 박원순/서울시장 (2018년 4월 13일) : 도시의 주인이 바뀌는 시간이었습니다. 쉽지 않았습니다. 이명박, 박근혜 정부하에서 참으로 저는 많은 탄압을 받았습니다. 저는 문재인 정부와 함께 서울을 진정한 사람의 도시로 완성하고 싶습니다. 시대와 나란히. 시민과 나란히. 내 삶을 바꾸는 시민혁명. 10년의 시민혁명. 감사합니다. 제가 꼭 완성하겠습니다.]



박원순 서울시장은 1956년 경남 창녕 출생으로 사법시험 합격 후 검사에 임용됐지만 1년 만에 검찰을 나와 인권 변호사로 활동해왔습니다. 당시 고 조영래 변호사와 함께 일하며 경기 부천서 성고문 사건, 미국 문화원 사건, 말지 보도지침 사건 등의 변론을 담당하거나 참여했습니다. 그리고 1994년 참여연대 설립을 주도하면서 2002년까지 참여연대 사무처장으로 일했죠. 아름다운 재단과 희망제작소 상임이사도 지내며 한국 시민운동을 한 단계 진화시켰다는 평가를 받기도 했습니다. 그리고 그의 인생을 다시 한 번 크게 변화시킨 계기는 바로 2011년 안철수 당시 서울대 교수와의 회동이었습니다. 서울시장 보궐선거를 앞두고 열린 담판 회동에서 지지율 5% 박원순 변호사는 안철수 교수의 시장 후보 양보를 받아냈습니다.



[고 박원순/당시 희망제작소 상임이사 (2011년 9월 6일) : 참 정치권에서는 볼 수 없는 그런 아름다운 합의를 저는 했다고 생각합니다. 우리 시대를 새로운 시대로 바꿔내는 그런 일들을 함께하고 싶습니다. 고맙습니다.]



[안철수/당시 서울대 융합과학기술대학원장 (2011년 9월 6일) : 이번 서울시장 보궐선거에 출마하지 않기로 했습니다. 대신 제 삶을 믿어주시고 성원해 주신 분들의 기대를 잊지 않고 제가 아닌 사회를 먼저 생각하고 살아가는 정직하고 성실한 삶으로 보답하겠습니다.]



이어서 민주당 박영선 후보와의 단일화까지 성공한 박원순 후보. 그렇게 보궐선거 본선에서 한나라당 나경원 후보를 꺾고 서울시청에 입성한 박원순 시장은 첫 임기를 마친 뒤 2014년, 2018년 지방선거에서 연이어 승리를 거머쥐었습니다.



[JTBC '대전환 한반도, 우리의 선택' (2018년 6월 13일) : 먼저 서울시장입니다. 5%의 개표율을 기록하고 있습니다. 더불어민주당 박원순 후보가 당선이 유력합니다. 57.9%를 득표했습니다.]



[고 박원순/서울시장 (2018년 6월 13일) : 서울시민 여러분 정말 감사합니다. 다시 새로운 4년을 시민 여러분과 함께 할 수 있게 되어서 정말 영광스럽습니다. 공정과 정의, 평화와 민주주의가 꽃피는 대한민국을 서울에서부터 시작하겠습니다.]



첫 3선 서울시장으로 유력 대선주자로도 꾸준히 거론돼 왔던 박원순 시장은 그렇게 마지막 세 번째 서울시장 임기를 다 채우지 못했습니다. 어제 그리고 오늘 박원순 시장의 비극적인 선택과 함께 박원순 시장이 성추행 혐의로 고소됐다는 소식이 함께 들려왔는데요. 고소 내용의 사실 여부와 관계없이 피고소인인 박원순 시장이 극단적 선택을 하면서 사건은 공소권 없음으로 마무리될 것으로 보입니다. 박원순 시장 관련 소식은 들어가서 더 이야기해보겠습니다.

JTBC 핫클릭

빈소 차려진 서울대병원…정치인들 조문 발길 이어져 박원순 시장 서울대병원 안치…기다리던 지지자들 오열 급박했던 7시간…"사망추정 시간, 여러 요소 종합해 판단해야"



Copyright by JTBC(http://jtbc.joins.com)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