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오늘 내려던 '박원순 죽이기' 저자 "늦게라도 발간하겠다"

중원문화=연합뉴스

중원문화=연합뉴스

 
10일 발간 예정이었던 책 『박원순 죽이기』(중원문화)의 작가가 박 시장의 사망에 “그의 참모습을 널리 알리기 위해 책은 예정보다 늦게라도 발간하겠다”는 뜻을 밝혔다.
 
황세연 중원문화 대표가 쓴 이 책의 내용은 제목과 다르게 박 시장의 능력과 비전, 사람됨 등을 들어 차기 대통령으로 적합한 이유를 설명하는데 많은 부분을 할애한다.
 
황 대표는 책에서 “박원순만이 가장 투명하고, 가장 헌신적이며, 가장 진보적 사고로 위기의 대한민국을 부동산투기 세상이라는 수렁에서 구해낼 구원투수라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물론 친문 세력이 차기 대통령 후보로 구상하는 후보가 있다면 박원순 죽이기를 먼저 해야 할 것이다. 하지만 호남이 원하는 진보적인 대통령 후보가 박원순이기에 ‘더민주당’은 호남의 움직임에 따라서 또다시 분열될 것”이라며 ‘박원순 죽이기’는 불가능하다고 단언했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황 대표는 이 책의 주된 논지인 ‘박원순 대통령 만들기’는 실현 불가능해졌지만 그의 참모습을 널리 알리기 위해 책은 예정보다 늦게라도 발간하겠다는 뜻을 내비쳤다.
 
황 대표는 “황망히 세상을 떠난 박 시장에 대한 인간적 예의 차원에서 책의 발간을 며칠간 미루는 것이 좋을 것 같다”고 말했다.
 
한편 황 대표는 박원순 시장과는 오래전부터 잘 알고 지냈으며 지금도 자신이 ‘박 시장 팬카페 비슷한 것’을 운영하고 있다고 소개했다.
 
이지영 기자 lee.jiyoung2@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