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이해찬 "그걸 예의라고" 박원순 빈소서 기자 노려보며 버럭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10일 고(故) 박원순 서울시장과 관련 “70년대부터 민주화 운동을 하면서 40년을 함께한 오랜 친구”라며 “친구가 이렇게 황망하게 떠났다는 비보를 듣고 참 애석하기 그지없다”고 말했다. 이 대표는 이날 서울 종로구 서울대병원 장례식장에 마련된 박 시장의 빈소를 찾아 “참으로 안타깝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 대표는 박 시장에 대해 “그동안 우리 사회의 불모지였던 시민운동을 일궈내고 서울시 행정을 맡아 10년을 잘 이끌어왔다”고 했다. 이어 “앞으로도 박원순 시장의 뜻과 철학이 잘 살아날 수 있도록 저희가 할 수 있는 일을 최대한 뒷받침하도록 하겠다”고 덧붙였다.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10일 고 박원순 서울시장의 빈소가 차려진 서울 종로구 서울대병원 장례식장에서 조문을 마친 뒤 취재진의 질문에 불쾌감을 표시하고 있다. 장진영 기자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10일 고 박원순 서울시장의 빈소가 차려진 서울 종로구 서울대병원 장례식장에서 조문을 마친 뒤 취재진의 질문에 불쾌감을 표시하고 있다. 장진영 기자

이 대표는 이날 조문을 마친 뒤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박 시장의 성추행 의혹과 관련한 질문을 받고 불쾌함을 표했다. ‘박 시장의 성추행 의혹에 대해 당 차원의 대응을 준비하고 있냐’는 물음에 “예의가 아니다. 그런 걸 이 자리에서 예의라고 하나. 최소한 가릴 게 있다”며 질문을 던진 기자를 쳐다보며 쏘아붙였다. 
 
이후 ‘유가족에게 어떤 위로의 말을 전했냐’는 질문 등이 이어졌지만, 이 대표는 답하지 않은 채 해당 기자를 계속 응시했다. 이 과정에서 이 대표는 기자를 향해 "XX자식 같으니라고" 등의 말도 했다. 
 
앞서 이 대표는 박 시장을 조문하기 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선 “(박 시장은) 성품이 온화하고 부드러우면서도 의지와 강단을 가진 아주 외유내강한 분”이라고 회고하며 “고인의 명복을 빌며 유가족께 위로의 말씀을 드린다”고 말했다. 김태년 원내대표는 “비통한 소식에 참담한 심정을 가눌 길이 없다”며 “평생 시민운동에 헌신하고 서울시 발전에 수많은 업적을 남긴 박원순 시장님의 명복을 빌며 유족께 심심한 위로의 말씀을 드린다”고 했다.  
 
이 대표를 포함한 민주당 지도부는 박 시장의 사망 소식에 애도의 뜻을 표하는 한편 공식 일정 대부분을 취소하거나 비공개로 전환했다. 이날 오전 예정됐던 부동산 안정대책 관련 정부와의 당정협의를 취소했고, 오늘 최고위도 당대표 및 원내대표의 애도만 짧게 공개한 채 5분도 안돼 비공개로 전환했다. 
 
정진우 기자 dino87@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