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文지지 넉달만에 40%대 추락…"수도권 중도·진보 변심 컸다"[한국갤럽]

한국 갤럽 조사에서 문재인 대통령의 국정운영 지지도가 6주 연속 하락해 40%대로 떨어진 것으로 10일 발표됐다. 40%대 지지율은 3월 3주차 조사(49%) 이후 16주 만이다. 부정평가 요인으로는 부동산 관련 지적이 급증했다.
 
한국갤럽의 7월 2주차(7~9일) 조사에서 응답자의 47%는 문 대통령이 직무를 잘 수행한다고 답했다. 이는 전주(50%) 대비 3%포인트 하락한 수치다.
 
문 대통령 국정 지지도는 5월 4주차(65%) 이후 하락세다. 62%(6월 1주차)→60%(2주차)→55%(3주차)→52%(4주차)→50%(7월 1주차)를 기록했고 이번 조사에서는 40%대로 내려앉았다. 
 
잘하지 못한다는 평가는 전주(39%)보다 5%포인트 오른 44%를 기록했다. 긍·부정률 격차는 3%포인트로 오차범위 안이다. 9%는 유보 입장을 보였다. (어느 쪽도 아님 5%, 모름/응답거절이 4%)
 
 
문재인 대통령이 지난 7일 오전 청와대에서 열린 제35회 국무회의에서 머리발언을 하고 있다. [청와대사진기자단]

문재인 대통령이 지난 7일 오전 청와대에서 열린 제35회 국무회의에서 머리발언을 하고 있다. [청와대사진기자단]



지지율 하락은 부동산 정책 논란이 주요 요인이 됐다. 문 대통령 직무 수행 부정 평가 이유에서 ‘부동산 정책’(6월 3주 3%→4주 8%→7월 1주 10%→2주 25%)이 현 정부 들어 처음으로 부정 평가 이유 1순위에 올랐다. 전주 대비 15%포인트 상승한 수치다.
 
다음으로 ‘경제ㆍ민생 문제 해결 부족’(11%), ‘전반적으로 부족하다’(11%), ‘북한 관계’(9%) 항목이 그 뒤를 이었다.
 
긍정 평가 이유 1위로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대처’(29%)가 꼽혔다. ‘최선을 다함·열심히 한다’(7%), ‘복지 확대’(7%)가 뒤를 이었다. 
 
한국갤럽은 “주로 수도권과 50대에서 두드러졌고, 성향별로는 성향 보수층보다 중도ㆍ진보층에서 변화가 많았다”고 분석했다. 지난주 조사와의 긍정률의 변화를 비교해보면 ▲서울(55→46%) ▲인천·경기(53→45%) ▲50대(49%→42%) ▲중도층(47→44%) ▲진보층(77→70%)에서 큰 폭으로 하락한 것으로 나타났다.
 
지지정당별로 보면 더불어민주당 지지층의 77%가 대통령 직무 수행에 대해 긍정적으로 평가했고, 미래통합당 지지층은 85%가 부정적이다. 지지정당이 없는 무당층에서도 부정률이 앞섰다(긍정 32%, 부정 53%).
 

차기선호도 이낙연 24% 이재명 13% 윤석열 7%

 
이날 한국갤럽은 차기 정치 지도자 선호도 조사 결과도 발표했다. 1위는 이낙연 의원(24%)으로 나타났다. 후보자를 제시하지 않고 자유 응답을 받은 결과다. 이 의원 뒤로는 이재명 지사(13%), 윤석열 검찰총장(7%), 국민의당 안철수 대표(3%) 등이 뒤를 이었다.
 
이번 조사는 전국 18세 이상 1천1명을 대상으로 진행됐다.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서 ±3.1%포인트다. 자세한 내용은 중앙선거관리위원회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를 참조하면 된다.
현일훈 기자 hyun.ilhoo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