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홍준표 "그렇게 허망하게 갈걸"…야권선 '미투' 진상규명 촉구도

10일 오전 서울 종로구 서울대병원 장례식장에 마련될 예정인 故 박원순 서울시장 빈소 앞이 분주한 모습을 보이고 있다. [뉴스1]

10일 오전 서울 종로구 서울대병원 장례식장에 마련될 예정인 故 박원순 서울시장 빈소 앞이 분주한 모습을 보이고 있다. [뉴스1]

 박원순 서울시장 사망 소식에 10일 보수 야권은 충격 속에서 애도 메시지를 내놨다.
 
주호영 미래통합당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열린 당 원내대책회의에서 “고 박원순 서울시장의 비극적 선택에 대해 매우 안타깝게 생각한다. 슬픔에 잠겼을 유족들에게 깊은 위로의 말씀을 드린다”는 입장을 냈다. 국민의당은 “참으로 불행한 일이 일어났다. 참담하고 안타까운 마음 금할 수 없다. 애도의 뜻을 표한다”(안혜진 대변인)는 성명을 냈다.
 
박 시장의 고향(경남 창녕) 선배인 홍준표 무소속 의원은 이날 페이스북에 “그렇게 허망하게 갈 걸 뭐 하려고 아웅다웅 살았나. 큰 충격”이라고 했다. “(박 시장이) 고향 후배지만 고시는 2년 선배여서 웃으며 선후배 논쟁을 하며 허물없이 지냈다”는 일화도 함께 언급했다.
 
그러면서 “서로의 생각이 달라 늘 다른 길을 걸어왔다. 최근 활발한 대선 행보를 고무적으로 보기도 했다”며 “그런데 허망하게 갔다. 더 이상 고인의 명예가 실추되는 일이 없었으면 한다. 편안하게 영면하라”고 덧붙였다.
 
라디오 인터뷰 등을 통해서도 박 시장 애도 메시지가 이어졌다. “이 상황을 뭐라고 설명드릴 수 없을 정도로 참 답답하다. 우리 사회가 이렇게 돼서는 안 되는데 안타까운 생각이다”(홍문표 통합당 의원) “충격 속에 소식을 들었다. 가족 분들께 위로를 드리고 영면하시길 기원한다”(성일종 통합당 의원) 등의 반응이었다.
 
다만 일각에선 박 시장이 피소당한 ‘미투 의혹’과 관련 진상규명이 필요하다는 주장도 나왔다. 유상범 통합당 의원은 이날 라디오 인터뷰에서 “미투 사건이 발생하면서 책임지는 차원에서 아마 극단적인 선택을 하신 것 같다”며 “깊게 안타깝게 생각하지만, 앞으로 그 과정에서 있었던 여러 가지 일들에 대해서는 충분히 밝혀져야 하지 않느냐는 생각”이라고 말했다.
 
물밑에선 박 시장의 장례를 ‘서울특별시 장(葬)’으로 치르는 게 과하다는 지적도 나왔다. 박 시장에게 성추행을 당했다며 8일 경찰에 신고한 피해자에게 2차 가해가 될 수 있다는 이유다. 통합당의 한 의원은 “박 시장이 갑자기 세상을 떠나면서 신고한 피해자가 누구보다 충격이 클텐데 국민 세금으로 성대하게 장례를 치르는 건 배려가 부족한 것 아니냐”고 했다. 다만 “당 내부적으로 장례기간 중에는 가급적 문제제기를 자제하자는 분위기가 있다”고 덧붙였다.

 
이날 청와대 국민청원에도 ‘장례를 5일장, 서울특별시장(葬)으로 하는 것에 반대한다’는 게시글이 올라왔다. “성추행 의혹으로 자살에 이른 유력 정치인의 화려한 5일장을 언론에서 국민이 지켜봐야 하나. 대체 어떤 메시지를 전달하고 싶은건가. 조용히 가족장으로 치르는 게 맞다”는 내용이다. 오전 11시20분 기준 1만7000여명이 이에 동의했다.
 
한영익 기자 hanyi@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