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행동하는 인권변호사, 진보리더의 죽음" 日매체도 긴급타전

일본 언론에서도 박원순 서울시장의 갑작스러운 사망을 비중 있게 보도했다.  
 
박원순 서울시장. 뉴스1

박원순 서울시장. 뉴스1

교도통신은 10일 새벽 박 시장이 서울 시내에서 주검으로 발견됐다는 소식을 긴급뉴스로 전했다.  
 
교도는 박 시장의 실종과 수색 과정을 상세히 전했다. 전 여비서로부터 성추행 혐의로 피소된 상태라는 점도 언급했다.  
 
박 시장이 차기 대권 주자로 꼽히는 유력 정치인이었다는 점도 강조했다. 교도는 박 시장이 지난 5월 여론조사에서 60.5% 지지율을 얻는 등 서울 시정이 비교적 안정돼 있었다면서 박 시장의 사망으로 범여권에서 동요가 일고 있다고 전했다.  
박원순 서울시장 당선 후 꽃다발 든 모습. 연합뉴스

박원순 서울시장 당선 후 꽃다발 든 모습. 연합뉴스

 
박 시장의 시민단체 활동 경력도 재조명됐다. 교도는 박 시장이 "한국을 대표하는 시민단체인 '참여연대' 창립에 참여해 부패 정치인 낙선 운동을 벌이며 '행동하는 변호사'로 불렸다"고 설명했다.  
 
1998년 9월 7일 서울 종로구 안구빌딩에서 5대 재벌계열사 개혁을 위한 국민 10주 갖기 캠페인 등 국가개혁을 위한 시민행동계획을 발표하는 박원순 당시 참여연대 사무처장 모습. 연합뉴스

1998년 9월 7일 서울 종로구 안구빌딩에서 5대 재벌계열사 개혁을 위한 국민 10주 갖기 캠페인 등 국가개혁을 위한 시민행동계획을 발표하는 박원순 당시 참여연대 사무처장 모습. 연합뉴스

일본과 관련해서는 일본군 '위안부' 문제에서 일본 정부 책임을 일관되게 지적해왔다고도 언급했다.  
 
2000년에 일본과 아시아의 시민단체(NGO)들이 도쿄에서 일본군 성폭력을 주제로 '여성 국제 전범 법정'을 개최해 박 시장이 검사역으로 참여하기도 했다고 교도는 설명했다.  
 
공영방송 NHK도 박 시장의 사망 소식을 전했다. NHK는 박 시장이 "인권변호사 출신으로 2011년 서울시장 선거에서 당선된 이후 3기째 임기를 소화하고 있었다"며 "인구 1000만 수도 행정을 이끌던 진보진영의 리더가 갑자기 사망해 충격이 확산하고 있다"고 한국 상황을 전했다.  
 
또 NHK는 박 시장이 진보 진영 일각에서 2022년 대선 주자 중 한 명으로 거론됐다고 전했다.  
 
신혜연 기자 shin.hyeyeo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